메뉴

검색

민관, 탄소포집·저장·활용 기술 추진단 발족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1-04-07 11:00

center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탄소중립 가속화에 필수적인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 개발과 상용 확산을 위한 민관합동 'K-CCUS 추진단' 발족식을 갖고 민관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K-CCUS 추진단에는 철강·시멘트·석유화학 등 주요기업 50여개, 석유공사, 발전5사, 가스안전공사 등 10개 에너지공기업, 15개 연구기관 및 20여개 대학 등 80여개 기관이 참여했다.

추진단은 업계 기술개발 수요 파악, 정책 수요 발굴과 CCUS 성과확산 및 산업 생태계 활성화 방안 등을 마련해 정부에 제안할 예정이다.

정부는 CCUS를 신산업으로 육성하고, 기후위기대응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이 담긴 'CCUS 추진현황 및 계획'을 발표했다.

개발된 기술에 대한 실증 투자를 확대해 2025년까지 포집·저장·활용 분야별 상용화 가능 기술을 확보를 추진할 방침이다.

포집기술은 주요 산업별 중규모 테스트베드를 구축하는 단계적 실증사업을 통해 2024년까지 주요 업종별 상용 규모 포집 기술을 확보하기로 했다.

저장기술은 동해가스전을 활용한 중규모 통합실증사업을 통해 2025년부터 이산화탄소 1200만 톤(연간 40만 톤급)을 저장하고 포집·수송·저장 전주기 기술을 고도화하기로 했다.

활용기술은 조기 실증·상용화 기술을 선정해 R&D 집중 투자를 통해 CCU 기술이 조기 상용화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2030년까지 CCUS 기술을 탄소중립 신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산업기반 마련과 제도 개선에도 나서기로 했다.

우선 2023년까지 국내 대륙붕 탐사·시추를 통해 1억 톤급 대규모 저장소 우선 확보, 2030년까지 추가 저장소 확보를 추진하기로 했다.

'CCU 실증 및 사업화 지원센터'를 구축, 혁신 기술개발, 시제품 제작, 시험·인증 평가 지원 등으로 관련 스타트업과 혁신 기업도 육성할 예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

멕시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