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삼화페인트, 리튬이온전지 '성능개선' 전해액 첨가제 개발…국내특허도 획득

휴대폰·노트북·전기차에 전력·안전성 높이고 수명·저장 향상도 기대

이진우 기자

기사입력 : 2021-04-08 10:59

center
리튬이온이차전지(가운데)와 이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노트북핸드폰의 이미지. 사진=LG에너지솔루션 홍보 동영상 캡처
삼화페인트공업이 리튬이온이차전지의 기능과 안전을 강화하는 전해액 첨가제를 개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


8일 삼화페인트에 따르면, 새로운 구조의 리튬이온이차전지 전해액 첨가제 ‘플루오로설포닐기’를 함유하는 카보네이트 화합물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회사측은 “이번 카보네이트 화합물은 적은 양의 구성요소를 첨가해 성능 개선을 이끄는 경제성과 효율성을 갖춘 신규 화합물”이라며 “우수한 수명과 저장의 특성에 높은 충방전 효율을 나타낸다”고 소개했다.

특히, 휴대전화·노트북 등 전자기기와 전기자동차의 주에너지원으로 떠오르고 있는 리튬이온이차전지의 더 높은 에너지, 더 높은 전력, 더 높은 안전성을 획득하기 위해선 전해액에 새로운 첨가제를 사용하는 방법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삼화페인트 관계자는 “특허를 얻은 플루오로설포닐기 함유 카보네이트 화합물은 리튬이온이차전지 전해액 외에도 의약품중간체·유기용제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어 정밀화학 분야 시장의 확대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

사우디아라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