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더 빨라진 네이버 ‘빠른정산’, 배송완료 다음날 정산…‘쿠팡’ 차별화 전략?

민철 기자

기사입력 : 2021-04-08 10:39

center
[사진=네이버]
네이버가 스마트스토어의 중소상공인(SME)에게 배송완료 다음날 구매 대금을 전액 지급한다. 구매 확정’ 이전에도 배송만 완료되면 담보나 수수료 없이 다음날 판매대금 100%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업계에서 처음으로 도입된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빠른정산’ 서비스 지급 비율을 배송완료 다음날 90%에서 100%로 확대한다고 8일 밝혔다. 구매확정이 되지 않은 상황임에도 담보나 수수료 없이 판매대금의 100%를 배송완료 하루만에 지급하는 것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가 글로벌 이커머스 업계 최초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해 11월 서비스 시작 후 4개월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위험 거래 및 판매자를 선별하는 ‘위험탐지시스템(Fraud Detection System)’의 고도화를 통해 SME 자금 지원 혜택은 최대한 늘리고 회사의 대손 리스크는 최소화하는 효율적인 정산 시스템을 구축해왔다.

네이버파이낸셜이 FDS 기술 고도화로 ​빠른정산​ 서비스를 강화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 1월에는 정산 주기를 배송완료 이틀 후에서 하루 더 단축시키며 글로벌에서 가장 빠른 정산을 실현한 바 있다.

현재 빠른정산으로 4개월 간 지급된 누적 판매대금은 3월 말일 기준 약 1조4000억 원으로, 이번에 지급 비율이 100%로 확대되면서 앞으로 SME에게 선지급 되는 판매대금도 더 빠른 속도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기존과 달리 정산이 한번에 이뤄지기 때문에 정산액을 두 번 확인할 필요가 없어져 SME들의 편의성도 높아진다.

네이버파이낸셜이 판매자 정산 시스템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늦장 정산’이 SME의 자금회전 및 사업운영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실제로 빠른정산 서비스를 이용하는 온라인 SME들은 자금회전이 원활해지면서 재고를 빠르게 확보할 수 있게 되고, 자체제작이나 품목 수를 늘리는 등 사업의 규모를 키우고 매출을 늘리는데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네이버가 조기에 100% 정산에 나선 배경에는 미국 나스닥에 상장한 쿠팡과의 차별화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쿠팡의 경우 일부 품목에서 50일이 지나야 정산을 받을 수 있어 비판이 확산되고 있다. 실제 이재명 경기지사는 “(쿠팡의)‘위너 시스템'이라는 이름으로 1원이라도 싸게 파는 곳에 기존 판매자가 공들여 쌓았던 제품사진과 상품리뷰가 몽땅 넘어가고, 최소 50일 걸리는 정산 탓에 물건이 잘 팔려도 '흑자 도산'을 걱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네이버파이낸셜 최진우 총괄은 “네이버파이낸셜의 빠른정산이 지속적으로 진화할 수 있는 이유는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한 금융 서비스이기 때문”이라며, “지금도 기술 고도화를 통해 빠른정산 서비스를 더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스마트스토어를 운영하는 SME가 자금회전 만큼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

이라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