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남양유업 ‘불가리스’ 코로나19 예방 효과 확인…추가 연구 통해 입증된다면 ‘대박’ 예감

김경수 편집위원

기사입력 : 2021-04-13 17:19

center
사진은 인플루엔자 예방과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확인되면서 주목을 받고 있는 남양유업 발효유 ‘불가리스’ 제품.

남양유업의 발효유 불가리스가 인플루엔자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면서 주목받고 있다. 이러한 사실은 한국 의과학연구원(KRIBS)이 13일 개최한 ‘코로나 시대의 항바이러스 식품개발 심포지엄’에서 박종수 남양유업 중앙연구소장이 발표한 ‘불가리스의 항바이러스 연구성과’자료를 통해 밝혀졌다.

이날 박 소장은 “불가리스 발효유 제품의 실험실 실험 결과 인플루엔자바이러스(H1N1)를 99.999%까지 사멸하는 것을 확인했고, 코로나19 억제 효과 연구에서도 77.8% 저감 효과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들 연구결과는 각각 한국 의과학연구원, 충남대 수의과 공중보건학 연구실에서 개의 신장 세포와 원숭이 폐 세포를 통해 도출됐다고 밝혔다.

박 소장은 “같은 발효유 제품이라고 할지라도 어떤 제조공정을 거치고 어떤 유산균을 사용하느냐 등에 따라 항바이러스 기능은 달라질 수 있다”고 전제하면서 “불가리스를 마시는 것으로 코로나19 예방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식품을 통해 항바이러스가 가능하다는 점은 식품산업에 전환점을 줄 것”이라며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세부 메커니즘을 규명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민 건강에 이바지할 수 있는 항바이러스 면역 증진 제품 개발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국 의과학연구원도 “이번 연구성과는 기존 제약과 의학계 중심의 백신, 치료제 개발이라는 통념적인 영역을 벗어나 안전성이 확보된 식품 완제품에서 항바이러스 및 면역이라는 새로운 가치를 발견한 점”이라며 “발효유는 생명공학의 결정체로 새로운 식품 발전 방향의 전환점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이러한 결과는 글로벌 제약사가 만든 백신도 안전성 논란이 불거지고 제대로 된 치료제 역시 등장하지 않은 상황에서 다소 놀라운 결과라는 반응이 뒤따른다. 하지만 국내 최초로 소재 중심이 아닌 완제품 형태로 항바이러스 효과를 규명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그런 까닭에 맛, 영양, 기능적 범주를 넘어 질병 예방과 부분적 치료 중심으로 식품 연구 전환점을 마련할지 주목된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 의과학연구원이 주관하고, 윤요한 숙명여대 식품영양학과 교수가 사회를 맡았다. 박 박사를 비롯해 김경순 한국 의과학연구원 마이크로바이옴 센터장, 이연희 서울여자대학교 환경 생명과학부 미생물 전공 교수가 패널로 참여했다. 김 센터장은 적용제품 사례로 보는 코로나19 시대 국내 항바이러스 연구 동향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 교수는 항바이러스 연구 동향과 발효유 항바이러스 기능성을 설명했다.

향후 다양한 인체 적용 시험으로 발효유 완제품의 항바이러스 기능성이 추가로 입증된다면 ‘위드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해법이 될지도 모른다는 분석이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

이라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