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리얼시승기] 토요타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 "공간 활용성에 연비까지 잡았다"

김현수 기자

기사입력 : 2021-05-02 12:11

center
토요타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 "공간 활용성에 연비까지 잡았다". 사진=글로벌모터즈


한국토요타가 국내 첫 하이브리드 미니밴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를 출시하며 기아 카니발과 정면승부를 펼친다.

지난달 13일 출시된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는 미니밴 특유의 넓은 실내와 하이브리드(HEV) 파워트레인(동력 장치)으로 구현한 높은 연비가 특징이다.

4세대 완전 변경 모델인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는 전륜구동과 사륜구동 두 가지로 판매되며 외관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같은 강인하고 역동적인 인상을 준다.

실내는 1열부터 3열까지 좌석이 넉넉하게 배치돼 미니밴의 장점을 살렸다. 2열 좌석을 앞으로 최대한 밀고 3열 좌석을 접으면 성인 남성 두 명이 충분히 누울 정도로 넓은 공간이 만들어진다.

시승 차량은 전륜구동 모델로 사륜구동 차량과 달리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와 2열 11.6인치 엔터테인먼트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는 2.5리터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가 결합해 시스템 최고출력 246마력, 최대토크 24.1kg·m를 발휘하며 변속기는 연속 가변 변속기(CVT)가 장착됐다.

전륜구동 기준 복합연비는 리터당 14.5km로 동급 차종 가운데 가장 좋다. 실제 주행에서는 공인 연비보다 높은 리터당 17km 수준을 유지했다.

판매 가격은 편의 사양이 강화된 전륜구동 모델이 6400만 원, 주행 안정성에 초점을 맞춘 사륜구동 모델이 6200만 원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글로벌모터즈가 직접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 전륜구동 모델을 시승한 이번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

터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