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주식부자 판도 달라져…삼성 일가가 1~4위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1-05-03 11:23

center
자료=한국CXO연구소

삼성가의 상속 절차가 마무리되면서 주식부자 판도도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CXO연구소가 ‘60개 그룹 주요 총수 일가 90명 주식평가액 현황’을 조사한 결과, 60개 그룹 90명의 총수 일가가 보유한 주식평가액은 지난달 30일 현재 98조3300억 원으로 이 가운데 42.8%인 42조 원을 삼성가가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주식재산은 올해 초 92조5747억 원에서 4월말 15조6167억 원으로 크게 늘었다.

또 홍라희 여사는 11조4319억 원으로 주식갑부 10조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주식부자 3·4위는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이 차지했다. 이 사장 7조7800억 원, 이 이사장은 7조2100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 부회장을 포함한 삼성가 4명의 보유 주식가치는 42조1000억 원에 달했다.

이어 카카오 김범수 이사회 의장 6조7106억 원, 현대차 정몽구 명예회장 5조6000억 원,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4조9600억 원, 현대차 정의선 회장 3조7300억 원, SK 최태원 회장 3조5800억 원, LG 구광모 회장 3조4800억 원 등으로 나타났다.

올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71개 기업집단에 포함되진 않아 조사 대상에서 빠진 하이브 방시혁 대표의 주식평가액은 3조 원 수준으로 계산됐다.

방 대표의 친척 형인 넷마블 방준혁 이사회 의장은 2조6800억 원이었다.

또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도 2조2000억 원을 넘었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의 주식재산은 2조1800억 원에 달했다.

주식부자 1조 원대는 6명이 이름을 올렸다.

셀트리온 서정진 명예회장 1조 9000억 원, 현대중공업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1조4700억 원, 한국투자금융 김남구 회장 1조2900억 원, CJ 이재현 회장 1조2500억 원, 효성 조현준 회장 1조2400억 원,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 1조100억 원 등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

헝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