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코로나 백신 라이선싱 길 열리나...인도 정부, 특허 보호 면제 요구

유명현 기자

기사입력 : 2021-05-03 15:23

center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인도 아마다바드에서 보건 종사자들이 코로나19 환자를 들것에 실어 코로나19 전용 국립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도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최근 몇 주 동안 인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하루 신규 감염자가 30만~40만 명을 넘어서면서 세계 최다 기록을 매일 경신하고 있다.

이 같은 확산은 ‘B.1.617’로 알려진 전염성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가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worldometer)에 따르면 인도에서는 현재까지 1992만5604명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들 중 21만8959명이 숨졌다.

2일(현지시간) 백악관 대통령 비서실장 론 클레인(Ron Klain)은 CBS 프로그램인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인도에 원조를 서두르고 있다"고 밝혔다.

클레인은 미국이 백신 생산에 중요한 원료뿐만 아니라 치료제와 신속진단장치, 인공호흡기, 보호장비를 보냈다고 전했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특허 보호를 완화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캐서린 타이(Katherine Chi Tai)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다음 주에 세계무역기구(WTO)와 코로나 백신 보급과 백신 특허권 일시유예에 대한 회담을 시작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클레인은 백악관이 앞으로 이 문제에 대해 한 발 더 나아간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이달 초 바이든 대통령과 코로나19 백신 특허권 해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 특허권이 풀린다면 인도 정부는 더 빠르고 더 저렴한 비용으로 긴급 사태를 진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주 바이든 행정부는 인도의 코로나 백신 생산에 필요한 원료를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미국의 이러한 조치는 영국과 프랑스, 독일이 인도에 원조를 약속한 이후 나왔다.

미국 CNBC방송은 선진국들이 코로나 백신을 과도하게 사재기하면서 저개발 국가들과의 백신 불평등을 자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

미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