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G-Military]해군, 대우조선해양 건조 대구급 5번함 호위함 '대전함' 진수

대잠수함 작전 능력 대폭 강화한 호위함

박희준 기자

기사입력 : 2021-05-03 21:22

대잠수함 작전능력을 대폭 강화한 신형 대구급 호위함 5번함이 진수됐다. 이 호위함은 전술 함대지 유도탄과 장거리 대잠어뢰 등을 탑재하고 예인형 선배열 음파탐지기(TASS)를 갖춰 잠수함 공격 능력을 크게 강화한 호위함이다.


해군은 3일 오후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대전함 진수식을 가졌다.

center
3일 오후 대우조선해양 거제 조선소에서 진수된 대구급 호위함 5번함 대전함의 위용. 대전함은 5인치 함포에 함대함 미사일과 전술함대지 미사일, 함대공 미사일 등의 무장에다 견인소나를 탑재해 강력한 대잠수함 작전능력을 갖춘 호위함이다. 사진=해군


대전함은 해군이 운용해온 배수량 1500t급 울산급 호위함(FF)과 1000t급 포항급 초계함(PCC)을 대체하기 위해 건조하고 있는 신형 호위함(FFX 배치-2)이다. 대전함은 시운전 평가 기간을 거쳐 2022년 말 해군에 인도돼 일정 기간 전력화 과정을 마치고 실전 배치된다.

대전함은 길이 122m, 너비 14m, 높이 35m에 배수량 2800t급인 함정이다.무장으로는 구경 127mm(5인치 함포)와 함대함 유도탄, 전술함대지유도탄, 근접방어무기체계 등으로 무장해 화력이 강화됐다. 특히 사거리 250여㎞인 전술 함대지 유도탄은 유사 시 함정에서 지상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다.

수직발사관에서 발사돼 날아가는 어뢰인 홍상어는 사거리가 20여km에 이른다. 대전함은 또 해상작전 헬기 1대를 운용할 수 있는 헬기 이착륙 데크와 격납고를 갖추고 있다.

또 예인형 선배열 음파탐지기(TASS)는 잠수함을 적 잠수함을 탐지·식별·추적하기 위한 저주파 수동형 음파탐지체계로 함정의 함미에 긴 줄을 달아 매달고 끌고 다니는 음탐기다.

대전함은 가스터빈과 추진전동기를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추진체계로 수중 방사 소음을 줄였다.최고속도는 시속 30노트, 순항속도는 15노트다.

예인형 선배열 음파탐지기(TASS)도 탑재했다. 이 장비는 함정에서 적 잠수함을 탐지·식별·추적하기 위한 저주파 수동형 음파탐지체계로 함정의 함미에 긴 줄을 달아 매달고 끌고 다니는 방식이다.

정영순 해군본부 전투함전력과장은 "대전함은 수상·잠수함 표적에 대한 탐지와 공격 능력이 향상되었고 특히 대잠수함 작전 능력이 강화되어 향후 해역함대 주력 전투함으로서 활약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군은 앞서 대구급 호위함 4번함인 경남함을 취역시켰다. 7번함은 북한 잠수함 공격에 격침된 천안함으로 이름을 붙였다.현재 해군은 세종대왕급 이지스함 3척, 광개토대왕급 구축함 3척, 충무공 이순신급 구축함 6척, 인천급 호위함 6척, 대구급 4척 등 총 22척의 대형 수상함정을 갖춰 북한에 대한 압도적인 우위의 수상함 전력을 보유하고 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칠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