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인천공항, 수출 1조원 규모 '항공기 개조시설' 유치

인천공항공사, 이스라엘 국영 IAI와 '여객기→화물기' 개조 생산기지 투자유치 계약
IAI 해외기지 1호로 선정...화물기 중정비·국내 MRO발전·일자리 창출 '낙수효과'

기사입력 : 2021-05-04 15:14

center
4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호텔에서 열린 '인천공항 화물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MOA) 체결식'에 참석한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가운데)이 이스라엘 Aviation Group 멜라메드 대표(오른쪽), 샤프테크닉스케이 백순석 대표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공항이 오는 2040년까지 예상 수출액 1조 원에 이르는 매머드급 항공기 개조 사업권을 따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4일 “중국·인도 등 해외 유력 후보지와 치열한 경쟁 끝에 글로벌 화물기 개조기업 이스라엘항공우주산업(IAI)의 ‘B777-300ER 항공기 개조사업’을 담당하는 첫 해외 생산기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날 오전 인천 중구 파라다이스시티호텔에서 이스라엘 IAI, 국내 항공 유지보수운영(MRO) 전문기업 ㈜샤프테크닉스케이(STK)와



쿠웨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