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저축은행 예금금리 1%대…상호금융에 추월당하나

이도희 기자

기사입력 : 2021-05-07 16:54

center
높은 예금금리를 내세웠던 저축은행이 상호금융회사에 추월당할 위기에 놓였다. 사진은 저축은행과 신협, 상호금융과 새마을금고의 금리 추이. 자료=한국은행
높은 예금금리를 내세우고 고객 유치에 나선 저축은행이 상호금융회사에 추월당할 위기에 놓였다. 법정 최고금리와 중금리 대출 금리 하락으로 수익성 관리에 나선 저축은행과 달리 상호금융은 아직 금리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탓이다.


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가중평균금리는 지난해 말 2.04%에서 1월 1.95%, 2월 1.87%로 내렸다. 반면 같은 기간 상호금융의 경우 작년 말 1.07%에서 1월 1.12%, 2월 1.14%로 올랐다.

저축은행중앙회가 이날 공시한 저축은행 1년 만기 예금 평균금리는 1.6%로 지난해 1.9% 대비 0.3%포인트가량 내렸다.6개월 만기 예금 상품들 중에선 0%대 금리도 나타났다.

OK저축은행은 지난 1일 3개월 미만 만기 'OK정기예금'의 기본금리도 1.0%에서 0.8%로 인하했다. BNK저축은행도 만기 6개월 정기예금 금리를 연 1.1%에서 0.9%로 낮췄다.

저축은행의 금리가 낮아지는 것은 법정 최고금리와 민간 중금리 대출의 금리가 일제히 인하되며 수익성 관리에 나섰기 때문이다. 오는 7월 7일부터 법정 최고금리는 24%에서 20%로 내려간다.

금융당국은 지난달 26일 중금리 대출 제도 개선 방안을 통해 중금리 대출 금리상한을 조정했다. 저축은행은 19.5%에서 16.0%로, 상호금융은 12.0%에서 8.5%로 낮췄다.

조합원 중심의 담보대출을 주력으로 하는 상호금융은 저축은행보다 중금리 대출 취급 비중이 더 낮다. 중금리 대출 금리상한이 낮아져도 타격이 적다.

실제로 새마을금고 정기예금(12개월) 금리 상위 업체는 남원중앙 2.2%, 지리산 2.2%, 동남원 2.2%, 남구희망 2.2%, 화성제일 2.1% 등이다. 신협의 경우 성삼우리 2.21%, 청신 2.2%, 성남중앙 2.15%, 소화 2.1%, 새누리 2.1% 등을 기록해 2%대 정기예금이 등장하고 있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금리에 따라 저축은행의 고객들이 상호금융으로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오픈뱅킹 서비스를 통해 금융사들은 신규 고객 유치에 대해 무한 경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호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대출이 10% 넘게 늘었다"면서 "향후 기준금리 변동 방향 등이 반영돼서 종합적으로 수신금리가 결정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예대율을 맞추기 위한 부분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

미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