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 중동 진출 속도

사우디·요르단 등 중동 내 주요국가 허가신청 완료

이하린 기자

기사입력 : 2021-05-11 15:25

center
범아랍권 주요 국가에 셀트리온의 렉키로나 사용 허가 절차가 본격화했다.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은 범아랍권 주요 국가에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의 사용 허가 절차가 본격화했다고 11일 밝혔다.

회사는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요르단, 이라크, 모로코 등 주요 범아랍권 각국 규제 당국에 렉키로나의 사용 허가 접수를 완료했다.

전날에는 범아랍권 지역 내 첫 공급 계약으로 파키스탄 국영 기업에 10만 바이알의 렉키로나를 순차적으로 공급하는 계약 내용을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올해 2월 초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렉키로나의 조건부 품목허가를 받은 이래 글로벌 허가 절차를 지속적으로 진행해왔다.

현재 유럽의약품청(EMA)은 롤링리뷰를 통해 렉키로나의 안전성과 유효성 등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롤링리뷰란 최종 허가 신청 전 의약품의 유효성, 안전성 등 데이터를 회사로부터 실시간으로 제출받고 이를 우선 검토하는 방식을 말한다.

EMA는 지난 3월 말 코로나19 치료제 사용이 시급한 유럽 국가가 렉키로나의 품목 허가 전 도입을 할 수 있도록 사용 권고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셀트리온이 진행 중인 유럽 허가와 공급 논의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회사는 지난 6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에서 오는 10월까지 3개의 코로나19 치료제의 판매를 승인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내달까지 가장 유망한 코로나19 치료제 5종을 선별해 연말까지 유럽 각국 정부를 위한 공동조달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중동 내 주요 국가들에 렉키로나의 사용 허가 제출을 완료하고 아시아, 북아프리카 등 범아랍권 국가들에서도 허가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면서 "항체 치료제의 제한된 생산량을 고려해 조기진단, 조기치료를 통해 중증 혹은 사망 환자 예방이 가능한 의료 인프라를 갖춘 국가들에 렉키로나를 우선 공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

스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