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샘, '인테리어 보드'를 주목하라!…"매년 매출 30% 이상 증가" 예고

연 5000억 원 규모의 벽 마감재 시장에서 5분의 1 비중 차지
상반기 인테리어 보드 매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0% 이상↑

손민지 기자

기사입력 : 2021-06-09 10:33

center
한샘 M보드로 시공한 거실의 모습. 사진=한샘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이하 한샘)이 올해 상반기(1~5월) 자사 가정용 인테리어 보드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0% 이상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인테리어 보드는 목재에 다양한 디자인의 인테리어 표면재를 부착해 만드는 벽 마감용 자재를 뜻한다. 보통 카페 등 상업공간에서 주로 활용됐는데 최근 집 꾸밈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지면서 가정에서도 수요가 늘고 있다.

한샘은 국내 가정용 벽 마감재 시장을 연 5000억 원 규모, 그중 인테리어 보드는 연 1000억 원 규모로 추산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앞으로 인테리어 보드 매출이 매년 30% 이상 증가하면서 기존 벽지 위주의 시장에서 인테리어 보드 중심의 시장이 될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한샘은 인테리어 보드 수요 증가에 맞춰 올해 상반기 신제품으로 ‘한샘 M보드(M board)’, ‘한샘 와이드 월플러스’ 등 2종을 출시했다. 이 두 제품은 인테리어 보드로 시공할 경우 기존의 천연 대리석 대비 비용을 최대 50% 절감할 수 있다.

또 지난 4월에 개최한 ‘2021년 봄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발표회’에서는 모델하우스의 거실 공간 전체를 벽지 대신 인테리어 보드로 마감했다

한샘은 이외에도 연내 시공 편의성을 높인 ‘웨인스코팅 인테리어 보드’, ‘템바보드’, ‘방음보드’ 등 다양한 신제품을 내놓을 계획이다.

장우순 한샘 리하우스사업본부 건재상품부 이사는 “최근 리모델링 공사를 할 때 벽마감 포인트용으로 인테리어 보드를 시공하는 고객이 늘고 있다”면서 “인테리어 보드는 합리적인 가격에 시공, 유지관리가 편해 소비자 관심이 느는 추세다”라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

칠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