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경연, "최근 5년간 민간부채 증가 속도 우려 수준"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1-06-10 06:13

center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우리나라의 민간부채가 다른 나라에 비해 빠른 속도로 상승하는 가운데, 가계부채는 소득보다 더 빨리 늘어나 상환 능력마저 크게 취약해진 것으로 지적됐다.

10일 한국경제연구원이 국제결제은행(BIS)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의 통계를 활용, 2016년 말부터 지난해 3분기까지의 민간부채 추이를 분석한 결과, 가계부채의 국내총생산(GDP) 비중은 87.3%에서 101.1%로 불과 5개년 만에 13.8%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세계 43개국은 평균 8.1%포인트, 주요 5개국(G5)은 5.1%포인트 상승했다.

우리나라의 기업부채 역시 증가 속도가 빨랐다.

우리나라 기업 부채의 GDP 비중은 2016년 말 94.5%에서 지난해 3분기 110.5%로 16.0%포인트 높아졌다. 세계 43개국은 14.5%포인트, G5는 13.6%포인트로 분석됐다.

한경연은 소득을 통해 부채수준을 평가하는 지표인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비율(DTI)과 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비율(DSR)을 G5와 비교하면 우리나라 가계부채는 소득보다 더욱 빠르게 늘어나 상환능력이 급속히 취약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2015년에서 2019년 사이 우리나라 가계 DTI는 28.3%포인트나 상승, G5의 1.4%포인트의 20배에 달했다.

DSR 역시 우리나라는 평균 1.6%포인트 높아졌지만 G5는 0.2%포인트 하락했다.

기업의 경우 지난해 3분기 말 현재 우리나라의 DSR은 39.5%로 G5의 41.4%보다 낮았다.

최근 5년 DSR 상승폭 역시 우리나라가 3.4%포인트, G5는 5.9%포인트로 우리나라 기업의 부채상환 능력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경연은 그러나 3년 연속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충당하지 못하는 한계기업 비중이 높아 금리가 인상될 경우 영세기업의 타격이 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

베트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