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국내 최대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21', 현장 전시 재개

방역수칙 지키며 BTC, BTB 오프라인 전시 재개

이원용 기자

기사입력 : 2021-06-10 16:27

center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19 개막식 행사 현장. 사진=글로벌이코노믹
한국게임산업협회 산하 지스타 조직위원회(위원장 강신철, 이하 조직위)는 11월 17일 개최할 '지스타 2021' 현장 전시를 재개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지스타2020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일반 관람객을 전면 통제, 온라인 중심으로 행사를 진행했다. 올해 지스타는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오프라인 전시회를 관람객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지스타2021는 11월 17일에 개막한다. ▲BTC(Business to Consumer, 일반 관객 대상) 전시회 ▲지스타TV 온라인 방송 ▲BTB(Business to Business, 기업 간 비즈니스) 온라인 화상회의는 나흘 ▲BTB 현장 프로그램은 사흘 동안 진행한다.

지스타 조직위는 코로나19로 인해 시설 면적 당 참관객 수가 제한될 경우에 대비해 BTC 현장 행사 기간을 기존 나흘에서 닷새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부산광역시도 힘을 보탠다. 벡스코 전시장 외에 ▲부산 유라시아플랫폼 ▲수영만 요트경기장 ▲부산 시립미술관 ▲영화의 전당 ▲해운대 해수욕장(구남로) ▲부산 e스포츠경기장 등 다양한 공간을 참가자들에게 개방한다.


지스타 관계자는 "최근 벡스코·코엑스·킨텍스 등에서 열린 타 현장 전시회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없었다"며 "방역 수칙을 제대로 준수한다면 지스타 오프라인 전시회도 안전하게 진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백신 접종에 따른 방역수칙 변동을 모니터링해 세부적인 운영 범위와 정책을 확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

베트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