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합법적 통화 승인…Q&A로 풀어보는 암호 화폐 시장에 미칠 영향

김경수 편집위원

기사입력 : 2021-06-11 00:00

center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합법적 통화로 채택한 첫날 한 여성이 결제 ATM기 앞에서 관리자에게 설명을 듣고 있다.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합법적 통화로 채택한 첫 번째 국가가 되었으며, 나입 부켈레 대통령은 해외에 거주하는 살바도르인이 국내로 송금하는 것을 도울 수 있는 잠재력을 활용할 것이라고 홍보하고 있다. 주요 통화로서의 비트코인과 엘살바도르와 같은 신흥 시장에 대한 이러한 움직임이 의미하는 바는 다음과 같다.

Q=법률은 어떻게 규정하고 있나?

엘살바도르의 법은 비트코인이 20년 전 공식 통화가 된 달러와 동등한 기반을 갖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비트코인을 ‘합법적 통화’로 인정한다는 것은 상점과 기업이 상품과 서비스에 대해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며, 그들은 통화로 가격을 표현하도록 선택할 수 있다. 세금도 비트코인을 사용하여 지불할 수 있지만, 그것의 사용은 선택적일 것이다.

Q=비트코인이 달러처럼 사용될까?

거기까지 말하기엔 너무 이르다. 비트코인의 가치는 12년 인생을 거치면서 크게 출렁였고, 일상적으로 두 자릿수 가격이 움직이면서 상거래가 불가능해졌다. 그것을 결제 수단으로 받아들이는 주요 기업들의 수가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은 전 세계적으로 상품과 서비스를 사는 데 거의 사용되지 않고 있다.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달러 환율을 시장이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방법이 실제로 어떻게 적용되는지, 공급업체와 기업이 가격을 실시간으로 반영할지 또는 다른 메커니즘을 통해 반영할지 여부 및 방법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되지 않았다. 정부는 개발은행에서 조성한 1억5000만 달러 신탁을 통해 거래 당시 달러화로 전환할 수 있도록 보장하고 있다.

Q=비트코인은 이제 정말 화폐일까?

비트코인은 화폐로 설계되었지만 많은 투자자는 그것을 달러나 유로, 엔화를 대체하기 보다는 금과 비슷한 자산으로 보고 있다. 전 세계 금융 규제 당국과 법 집행 기관이 암호 화폐의 위상과 이를 어떻게 규제해야 할지를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엘살바도르에 비트코인을 도입하면 더 많은 거래 메커니즘이 되는 것을 볼 것인지, 아니면 그 자체로 화폐의 기능을 인수할 것인지 그 판단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Q=이것이 더 넓은 트렌드의 시작인가?

이론적으로 비트코인은 은행이나 송금업체 등 전통적인 금융회사에 의존하지 않고 국경을 넘어 돈을 보낼 수 있는 빠르고 저렴한 방법을 제공한다. 지지자들은 특히 사람들이 전통적인 금융 서비스에 접근하지 못하고 돈을 보내고 받는 데 드는 비싼 수수료를 지불해야 하는 신흥 시장에서 인기를 끌 수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그러한 경제에서 비트코인을 현지 통화로 변환하는 것은 비공식 브로커에 의존하는 경향이 있어 노하우가 필요하며 사기 및 가격 변동의 위험이 있다. 그런 까닭에 엘살바도르의 움직임이 비트코인 제도화의 보다 넓은 흐름을 시작할지 가늠하기엔 너무 이르다는 분석이다.

Q=신흥 시장에서 어떤 성과를 거둘 수 있을까?

엘살바도르의 실험은 분석가들이 암호 화폐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가늠할 수 있는 첫 번째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일각에서는 암호 화폐 사용이 늘어나면 통화정책의 실효성이 떨어질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엘살바도르가 이미 달러을 법적인 통화로 활용하고 있지만, 달러화의 정점에 있는 다른 신흥국들은 이를 증폭시켜 중앙은행들이 최후의 수단을 빌려주는 역할을 하는 능력을 위축시킬 수 있다.

Q=인플레이션 ‘헤지’도 가능할까?

비트코인은 다른 많은 암호 화폐와 마찬가지로 인플레이션 효과를 완화하기 위해 설계된 제한된 공급량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암호 화폐와 관련한 사업사례가 증가할 경우 신규 시장 창출에 박차를 가할 수 있으며, 이는 전반적인 공급이 제한되지 않으며 잠재적으로 인플레이션 ‘헤지’ 효과를 입증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김경수 편집위원

베트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