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 200% 돌파 상환능력 악화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1-06-11 05:54

center

지난해 가처분소득에 대한 가계부채 비율이 처음으로 20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한국은행의 '2020년 국민계정 잠정통계' 등을 분석한 결과, 가계의 부채 상환능력을 보여주는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0.7%로 전년보다 12.5%포인트 높아졌다.

비율은 2011년 152.9%에서 10년 사이에 이같이 상승했다.

장 의원은 작년 소득 증가율은 2.3%였는데 비해 부채는 9.2% 늘어났기 때문이라며 가계의 부채 상환능력이 악화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

말레이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