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암호 화폐 전문가들이 지적하는 비트코인 상승 랠리를 막을 세 가지 장애물은 무엇?

김경수 편집위원

기사입력 : 2021-06-16 00:00

center
그래픽은 시가총액 기준 비트코인의 암호 화폐 시장 점유율(우세율) 추이.

비트코인은 한 달 동안의 희망이 사라진 후 다시 생명의 신호를 보내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더 넓은 상승 랠리의 재개를 부르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경고한다.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채굴자가 환경 기준을 충족하면 비트코인 거래를 재개할 것이라고 말한 후, 암호 화폐는 화요일 4만 달러 이상으로 오르며 2주 반 동안 최고치에 도달했으며, 주말 동안엔 3만 6000달러에 가까운 거래가를 형성했다.

일부 관찰자들은 머스크의 발언이 5월 35% 하락의 상당한 원인을 제공한 채굴의 부정적인 환경 영향에 대한 우려가 일시적이라는 것을 보여줬기 때문에, 향후 시장에 낙관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한다. 또 다른 사람들은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합법적 통화로 채택하기로 한 결정을 응원하고 있다. 그러나 임박한 연방준비은행(Fed) 회의, 비트코인의 우세율, 기술 차트 등 거시적 요인과 암호 화폐 관련 요인은 상승 랠리에 걸림돌이 될 전망이다. 이러한 요소들을 자세히 살펴보기로 한다.


■ Fed 포지션에 대한 공포

연준은 14~15일(현지시각)에 FOMC를 열고 금리 정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회의 후 오후 2시에 기자 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중앙은행은 주요 정책 도구를 변경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지만, 일부 분석가들은 은행이 인플레이션 상승으로 인해 약간 덜 ‘비둘기파’적인 분위기를 낼 수 있다고 우려한다.

글로벌 핀테크 및 외환 리스크 관리회사 에버리(Ebury)의 수석 시장 분석가 매튜 라이언(Matthew Ryan)은 “우리는 대부분의 연준이 지속적인 가격 상승 징후를 볼 때까지 현행 금리를 유지할 것으로 보이지만, 소수의 이사는 금리 전망을 업그레이드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2023년 말 이전의 인상을 보여주는 중앙값과 2024년까지 인상이 없음을 시사하는 3월 예측에 비해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암호 화폐 금융 서비스 제공업체 앰버 그룹(Amber Group)에 따르면, 연준이 1년 전에 시작된 유동성 부양 긴급 부양책을 축소 또는 축소하는 일정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몇 가지 우려가 있다. 이는 블룸버그가 지적한 바와 같이 금, 구리 및 기타 상품의 약세를 봐도 분명하다.

조기 테이퍼링 또는 금리 인상의 힌트는 금융시장에서 위험 회피를 유발해 비트코인 회복세를 죽일 수 있다. 또는 탭을 계속 열어두겠다는 강력한 약속은 일반적으로 비트코인 및 자산 가격을 응원할 것으로 보인다.

Digital Currency Group (CoinDesk의 모회사)의 공동 설립자이자 CEO인 배리 실버트(Barry Silbert)와 같은 저명한 투자자들은 Fed 회의 후 주식시장 변동성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한다. 그중 일부는 비트코인 시장에 공급될 수 있다. 실버트는 Cboe 변동성 지수를 언급하며 월요일에 “저는 매크로 불꽃놀이를 준비하기 위해 VIX지수를 오랫동안 주시하고 있다”고 트윗을 올렸다. LMAX Digital의 통화전략가인 조엘 크루거(Joel Kruger)는 “기본적으로 우리는 확장 된 미국 주식의 조정과 관련된 (비트코인의) 하방 위험과 규제 역풍과 관련된 리스크를 여전히 보고 있다”고 말했다.

■ 50% 이하의 비트코인 우세율

비트코인의 우세율(총 시가총액에서 암호 화폐의 점유율 1위)의 지속적인 상승이 추세 반전을 더 높이 확인하는 데 필요하다. 이는 시장 가치 기준으로 가장 큰 암호 화폐가 일반적으로 가장 먼저 랠리를 하고 그다음으로 대체 암호 화폐(알트코인)가 뒤따르기 때문이다. 즉, 2020 년 10월에서 볼 수 있듯이 돈은 비트코인을 통해 암호 화폐 세계로 들어가 알트코인으로 이동한다.

트레이딩뷰(TradingView)에 따르면 우세율은 1월 초 70% 이상으로 정점을 찍응 이후 언론 보도 시점에서 50% 이하로 유지되고 있다. JP모건의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비트코인의 점유율이 여전히 낮은 것은 약세 신호다.

니콜라스 파나지르조글루9Nikolaos Panigirtzoglou)가 이끄는 JP모건 분석가들은 지난 6월 9일 리포트에 “우리는 전체 암호 화폐 시장에서 비트코인의 점유율이 정상화되어야 하고 아마도 50% 이상 (2018년과 같이) 상승해야만 현재의 약세 시장이 우리 뒤에 있다고 주장하는 것이 더 편해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쓰고 있다.

스택 펀드(Stack Funds)의 공동 창립자이자 최고 운영책임자(COO)인 매튜 딥(Matthew Dibb)은 향후 몇 주 안에 암호 화폐 시장에서 비트코인의 점유율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알트코인에서 비트코인으로의 교체와 마이크로스트래티지(Microstrategy)의 대규모 비트코인 트랜치 구매가 임박해짐에 따라 향후 몇 주 동안 우세율이 높아지고 알트코인은 뒤처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 4만1000달러 대의 강한 저항선

비트코인이 4만 달러로 인상적인 회복 랠리를 시작했지만, 강세 회복의 길을 열 수 있는 주요 가격 장애물을 아직 해결하지 못했다. 스택 펀드의 딥은 “우리가 바닥을 결정하는 것이 이상적”이라며 “주간 종가가 4만1,000달러 이상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중 자산 투자 플랫폼 이토로(eToro)의 암호 화페 자산 분석가 사이먼 피터스(Simon Peters)도 이길 수준으로 4만 1,000달러를 언급하면서 “우리는 연초에 이 수준에서 가격이 역대 최고치를 기준으로 거래되었을 때 저항에 직면한 것을 보았다. 그리고 가격 회복에 대해 낙관적으로 느끼기 위해 더 강한 임팩트를 봐야 한다. 그것은 5만 달러 이상이다”라고 이메일을 통해 주장했다.

코인데스크 20 데이터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월요일에 잠시 4만1,000달러를 넘어선 이후 4만 달러 미만으로 떨어졌다. 딥과 피터스가 4만1,000달러를 보고 있는 동안 소셜 미디어 채팅 투자자 커뮤니티 일부에서는 현재 4만2,604에 정렬된 200일 단순 이동 평균(SMA) 장애물에 초점을 맞추고 있음을 시사한다.

델타 익스체인지(Delta Exchange)의 CEO 판카즈 발라니(Pankaj Balani)에 따르면 최근 최저치에서 3만 달러 근처에서 회복되는 것은 단기적 휴식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발리니는 왓츠앱(WhatsApp) 채팅에서 “반등은 4만5,000달러 수준으로 확장될 수 있지만, 여기에서는 상승 여력이 제한되어 있으며 이러한 수준에서 더 많은 매도가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김경수 편집위원

뉴질랜드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