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이마트, 노브랜드 신규 가맹 사업자 모집 중단 왜?

창업 비용만 7억 5000만 원…초기 투자 비용 많이 들어
상권 분석, 기존 점포와의 중복 여부 등 따져 출점 계획
신규 가맹만 일시 중단…가맹 사업은 계속 이어갈 예정

손민지 기자

기사입력 : 2021-06-22 10:16

center
이마트가 노브랜드 가맹 모집을 일시 중단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마트가 노브랜드 가맹 사업을 잠정 중단한다.


22일 이마트 측은 “추가 가맹 사업자를 잠시 받고 있지 않은 게 맞다. 기존에 영위하던 가맹 사업을 그만둔다는 건 아니다”라면서 해당 사실을 인정했다.

노브랜드는 전체 상품의 80%가 중소기업 제품인 전문점으로, 지난해 영업이익 198억 원으로 흑자 전환에 처음 성공했다.

이마트는 2016년 노브랜드 첫 직영 매장을, 2019년 첫 가맹점(군포산본점)을 열었다. 지난해 8월 칠곡점을 마지막으로 노브랜드 신규 가맹점 유치를 멈춘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프랜차이즈 가맹 상담 조직을 해체했다고 전했으나, 일부 변동만 있었을 뿐 팀이 해체된 것은 아니라고 이마트 측은 해명했다.

center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난 2016년 개인 SNS 노브랜드 전문점 오픈 소식을 알렸다. 사진=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SNS


이마트가 노브랜드 가맹 출점을 중단한 것은 사업의 내실을 다지고 재정비하기 위함이다. 현재 전국 노브랜드 매장 280여 곳 가운데 가맹점은 약 20%인 50여 곳이다.

이에 대해 이마트 관계자는 “사업 초기 대비 점포 수가 늘어나면 출점 속도가 느려지는 건 당연한 이치다. 노브랜드 사업은 생계형 프랜차이즈와 다르게 초기 투자 비용이 많이 든다. 창업 비용이 7억 5000만 원으로 알려져 있는데, 쉽게 투자할 수 있는 비용이 아니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점포 출점을 할 때는 상권 분석도 필요하고, 기존 점포와의 중복 여부를 따져봐야 한다. 사업이 어느 정도 성장했기 때문에 출점 속도를 늦추려는 것이지 사업을 접은 건 절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

말레이시아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