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수석부회장, 나스닥 주식시장 '클로징 벨' 타종

정준범 기자

기사입력 : 2021-06-24 14:33


.
center
미래에셋증권은 전날 나스닥거래소에서 나스닥 폐장을 알리는 '클로징 벨' 기념행사에 참여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수석부회장이 미국 나스닥 시장 폐장 벨을 울렸다.

미래에셋증권은 전날 나스닥거래소에서 나스닥 폐장을 알리는 '클로징 벨' 기념행사에 참여했다고 24일 밝혔다.

원격으로 진행된 이번 클로징 벨 행사에서 미래에셋증권은 국내 최대 자기자본을 가진 투자은행으로서의 위상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수석부회장은 이날 행상에서 "미래에셋증권은 Wealth Management, Brokerage, IB, 연금, 트레이딩, 디지털금융 등 종합금융투자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국 내 최대 자기자본을 가진 금융투자회사"라며 특히 "미래에셋증권이 속해 있는 미래에셋그룹은 증권, 자산운용, 보험, 벤처캐피탈 등 금융업을 중심으로 구성된 투자전문그룹으로서 끝없는 혁신과 변화를 통해 성장해왔다"고 회사를 소개했다.

나스닥의 로렌 딜라드 부회장은 미래에셋증권과의 협업에 대해 "나스닥과 미래에셋증권은 같은 핵심가치를 가지고 있다"며 "미래에셋증권은 과감한 비전, 혁신 전략, 투자자들의 관심을 염두에 둔 오늘날 혁신금융기관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해 11월 '나스닥 베이직'을 도입한 바 있으며 미국 전 주식 종목의 실시간 호가, 주문량, 체결가 등의 정보를 모든 고객에게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필리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