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NH농협은행, 디지털전환 가속화...하반기 조직 신설

백상일 기자

기사입력 : 2021-06-30 13:07

center
권준학 NH농협은행장이 디지털 전환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이 디지털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


NH농협은행은 30일 급격한 디지털화로 높아진 고객의 기대에 민첩하게 부응하기 위해 하반기부터 사업조직과 IT개발조직을 융합한 공동업무 조직인 융합센터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융합센터는 사업의 기획·개발·운영을 통합해 수행하는 조직으로 3개소를 우선 도입한다. 융합센터는 사업조직과 개발조직간 업무를 개선하고 농협은행의 디지털전환(DT)을 가속화하는데 첨병 역할을 맡는다.

신설되는 스마트뱅킹, 기업디지털뱅킹 융합센터는 고객의 앱 리뷰, 제안사항 등을 실시간으로 반영하고 고객 편의성을 빠르게 개선할 계획이다. AI 융합센터는 권준학 행장이 취임 초부터 강조해왔던 분야로 각 부서가 인공지능(AI)을 접목해 업무프로세스를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NH농협은행은 올해 초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해 금융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의 권한 강화와 인원 보강 등 조직개편을 단행한데 이어 하반기에는 소비자보호지원단을 신설해 소비자보호 관련 조직의 운영을 내실화하고 전문성을 강화한다.


권준학 은행장은 “NH농협은행은 금융권에 대한 높아진 금융소비자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사업·개발조직을 융합하고 소비자보호 조직을 강화해 고객경험과 가치 제고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조직운영과 조직문화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을 통해 고객·현장 중심 경영을 실천하고 농업 농촌에 대한 전문성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ESG 경영에도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독일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