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대한항공,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재확산 걱정 필요없는 항공사" 한투증권

2분기 영업이익 전분기 대비 67% 증가 1700억 원 전망

박희준 기자

기사입력 : 2021-07-12 08:25

항공주 주가가 6월 이후 델타 변이 바이러스 우려로 조정받고 있는 가운데 대한항공이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할 필요가 없는 항공사라는 증권사 평가가 나왔다.


한국투자증권은 12일 발간한 기업노트에서 대한항공에 대해 "장기로 아시아항공 인수와 LCC들의 구조조정 덕분에 포스트 코로나의 최ㅐ대 수해주"라며 이같이 평가했다.

center
대한항공 조종사와 승무원들이 항공기 앞을 지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한국투자증권 최고운 연구원은 "단기로 확진자가 늘어난다고 하더라도 화물 반사이익이 커진다는 점에서 리스크는 제한적"이라며서 "대신 유상증자 이후 밸류에이션 부담이 걸림돌이었는데 이번 재확산 우려에 따른 주가 조정을 기회로 활용할 것을 권유한다"고 말했다.


한투증권은 대항공에 대해 '매수'의견과 목표주가 3만60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center
대한항공 실적 추이 추정. 사진=한국투자증권

최 연구원은 "대한항공에게 최근의 코로나 재확산은 글로벌 물류대란을 장기화시킨다는 점에서 오히려 단기 실적의 상향요인"이라고 평가하고 "2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에 비해 67% 증가한 1700억 원으로 컨센서스를 60% 웃돌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투자증권은 대한항공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7조6060억 원, 1090억 원에서 올해는 7조8320억 원, 4880억 원으로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영업이익이 거의 네 배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항고화물은 컨테이너 해운의 대체재로 팬데믹 환경에서 동일하게 공급이 극도로 부족한 상황이라고 최 연구원은 진단했다. 해운운임이 급등하고 선박을 구하기도 어려워지자 항공화물로 수요가 몰리고 있다.이에 따라 대한항공의 화물운임은 1분기보다 소폭 상승하고 수송량이 10% 증가할 것으로 최 연구원은 추정했다.

최 연구원은 "화물 매출액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며 여객부문의 부진과 유가상승 부담을 모두 만회할전망"이라면서 "이러한 화물시장의 강세는 하반기에도 이어질 것"이리고 '매수' 의견 유지와 목표가 3만6000원 유지 이유를 설명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파키스탄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