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보험사, 전기자동차 보급 늘자 관련 상품 출시 잇따라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21-07-17 12:00

center
전기자동차 보급이 늘면서 보험사들이 관련 상품을 속속 내놓고 있다. 사진=현대차
전기자동차 보급이 늘면서 보험사들이 관련 상품을 속속 내놓고 있다. 현재 현대해상과 DB손해보험이 전기차 전용상품을 판매 중이며 삼성화재, KB손해보험, 캐롯손해보험 등 3개사는 특약형태로 판매하고 있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B손해보험은 최근 전기자동차 관련 특약·걸음수할인특약 등 친환경 자동차보험 상품을 출시했다.

우선 KB손보는 환경 전기자동차 전용 특약 상품을 선보였다. 기존에는 전기차 배터리 파손사고로 배터리의 전면교체가 필요한 경우 ‘자기차량손해’ 보장에서 새 배터리 가격에 감가상각을 적용해 보험금을 지급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는 배터리 파손사고 시 감가상각분에 해당하는 금액을 직접 지불해야 하는 부담이 있었다.

KB손보가 이번에 출시한 ‘전기자동차배터리신가보상특약’은 그간 소비자에게 부담으로 작용했던 감가상각분에 해당하는 금액을 보장한다. 이에 소비자는 본인 부담 없이 새 배터리로 교체가 가능해졌다.

현대해상은 전기차에 발생하는 각종 위험을 보장하는 전기차 전용 상품을 판매 중이다. 해당 상품은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는 가운데 전기차에 대한 사고 보상과 인프라 부족 등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자 기존 상품보다 사용자 중심으로 보장을 강화했다.

사고로 배터리가 파손된 경우 차량 연식과 관계없이 새 부품으로 교환해주는 ‘전기차 배터리 신품가액 보상 특약’과 사고로 차량 수리비가 차량가액을 초과하더라도 수리 후 차량 운행을 할 수 있도록 차량가액의 130%까지 보상해주는 ‘전기차 초과수리비용 지원 특약’을 신설했다.

더불어 충전 중 발생할 수 있는 화재, 폭발, 감전사고와 차량에 발생하는 전기적 손해에 대해 ‘전기차 충전 중 위험보장 특약’을 통해 보장내용을 강화했다.

DB손보는 전기차 특성에 맞는 보험료 할인과 보장으로 구성된 개인 전기차 전용 자동차보험을 판매 중이다. 사고로 배터리 손상 시 가입자의 부담 없이 새부품으로 교환해주며, 사고시 차량가액의 100%를 보상한다. 충전 중 상해사고도 보장한다.


이는 빠르게 커지고 있는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전기차 등록대수는 13만 대를 넘어섰다. 2016년 1만 대 초반과 비교하면 12배 이상 증가한 셈이다.

다만 높은 손해율이 더 많은 전기차 전용상품이 나오는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실제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기차의 평균 수리비는 164만 원으로 내연기관차의 143만 원보다 21만 원 높다. 전기차 평균 부품비도 95만 원으로 내연기관차 76만 원보다 19만 원 비싸다. 이에 지난해 말 기준 대형 손해보험사의 전기차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95~113%로 적정손해율인 77~78%보다 18~35%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프랑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