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롯데호텔, 2021 프리미엄 브랜드지수 10년 연속 1위

국내 호텔 최초 라이브 커머스 등 다양한 브랜드 포트폴리오 구축 주목

이하린 기자

기사입력 : 2021-07-22 11:35

center
롯데호텔이 '2021 프리미엄 브랜드지수'에서 10년 연속 호텔 부문 1위를 수상했다. 사진=롯데호텔


롯데호텔은 '2021 프리미엄 브랜드지수(KS-PBI)'에서 10년 연속 호텔 부문 1위를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프리미엄 브랜드지수는 한국표준협회와 서울대학교 경영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브랜드 자산 평가모델이다. 매년 전국 성인 10만명 이상의 대규모 표본조사를 통해 브랜드의 인지도, 이미지, 사회적 책임 등을 평가하고 산업군별로 1위 브랜드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롯데호텔은 프리미엄 랜드마크 호텔 '시그니엘', 클래식 어퍼 업스케일 호텔 '롯데호텔', 라이프 스타일 호텔 'L7호텔', 비즈니스 여행객에 최적화된 호텔 '롯데시티호텔'까지 각 브랜드 정체성에 맞는 시그니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롯데호텔 상트페테르부르크가 ‘호텔판 미쉐린 가이드’로 불리는 포브스 트래블 가이드에서 최고 등급인 5성 호텔에 선정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높였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신속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으로 언택트 서비스와 디지털 플랫폼을 효과적으로 활용한 점이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롯데호텔은 온라인 체크인, 드라이브 스루, 딜리버리로봇, 스마트 컨시어지 등 무인 서비스를 강화해 고객 편의성을 제고했으며 국내 호텔 최초로 라이브 커머스를 진행하고 라이프스타일 웹매거진 LHM을 제공하는 등 트렌드에 대응하는 플랫폼을 적극 활용했다.

최근에는 KT와 디지털 전환 공동 기획에 대한 업무 협약을 체결해 혁신 디지털 기술을 꾸준히 개발하기로 뜻을 모았다. 롯데호텔은 KT 인공지능 스피커 기가지니를 국내외 호텔 사업장에 우선 도입하기로 했다.


롯데호텔은 신규 ESG 경영 슬로건 '그린 스테이 위드아웃 어 싱글 유즈'를 담은 비전을 선포하며 친환경 행보로도 관심을 받고 있다. 일회용 어메니티의 대용량 다회용 디스펜서로 대체하고 무라벨 생수를 도입하는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김현식 롯데호텔 대표이사는 "한결같은 마음으로 아껴 주시는 고객분들 덕분에 10년 연속 프리미엄 브랜드 1위의 영예를 안을 수 있었다"면서 "40년의 노하우를 집대성한 롯데호텔만의 서비스 품질관리를 통해 세계가 먼저 찾는 글로벌 호텔 브랜드로 거듭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

독일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