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윤석열 하향곡선 뚜렷"... NBS 여론조사 이재명 27%, 윤석열 19%, 이낙연 14%

온기동 기자

기사입력 : 2021-07-22 13:40

center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로이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하락세가 뚜렷하다."


내년 여야 대선후보 양자대결에서 야권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모두에게 오차범위 밖에서 밀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기관이 합동으로 조사한 7월 셋째 주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에 따르면 여야 양자구도를 가정한 대선 가상대결에서 이 지사는 46%, 윤 전 총장은 33%를 기록했다.

전주대비 이 지사는 3%포인트 오른 반면 윤 전 총장은 지난주와 변함이 없었다.

이 전 대표와 윤 전 총장 간 대선 가상대결에서는 이 전 대표가 42%, 윤 전 총장이 34%를 기록했다.


지난주와 비교해 이 전 대표는 6%포인트 뛰어오른 반면 윤 전 총장은 2%포인트 하락했다.

양자대결 격차는 '이재명 지사 대(對) 윤석열 전 총장'의 경우 13%포인트, '이낙연 전 대표 대 윤석열 전 총장'의 경우 8%로 양쪽 모두 오차범위(±3.1%포인트)를 벗어났다.

여야 대선후보를 아우른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는 이 지사 27%, 윤 전 총장 19%, 이 전 대표 14%로 집계됐다.

이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4%, 최재형 전 감사원장 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3%,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2%,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2%, 심상정 정의당 의원 1%, 정세균 전 국무총리 1%,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 1% 등의 순이었다.

진보진영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이 지사 33%, 이 전 대표 18%, 박용진 의원 4%, 추 전 장관 3%, 심 의원 3%, 정 전 총리 2% 등이었다.

보수진영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는 윤 전 총장 22%, 홍 의원 10%, 유 전 의원 10%, 안 대표 6%, 최 전 원장 6%, 원희룡 제주지사 3%, 황 전 대표 2%,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2% 등이다.

정당 지지도의 경우 민주당이 지난주와 같은 33%, 국민의힘이 2%포인트 떨어진 28%로 집계됐다. 정의당과 국민의당은 4%씩이었으며 열린민주당은 3%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9~21일까지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누리꾼들은 "윤석열 하락 뚜렷 어쩌나" "민란 등 설화가 영향" "이재명 지지는 견고하네"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캐나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