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농협유통, 스마트한 농업 알리기 앞장선다

하나로마트 창동점에 ICT·IoT·AI 기술 기반의 '스마트 팜' 조성

손민지 기자

기사입력 : 2021-07-30 10:12

center
농협유통은 하나로마트 창동점에 '스마트 팜'을 조성했다. 사진=농협유통
농협유통이 최신 ICT·IoT·AI(정보통신·사물인터넷·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농산물 재배 환경을 자동 관제하는 미래농업인 ‘스마트 팜(Smart Farm)’을 농협 하나로마트 창동점에 선보였다고 30일 밝혔다.


스마트 팜은 도시 고객들에게 선진 농업 시스템을 알리고 농산물 생장 과정을 눈으로 확인할 기회를 제공한다. 이곳에서는 맛과 영양을 모두 갖춘 채소인 버터 헤드 레터스, 이자 트릭스, 이자벨, 스텐포드 등이 재배된다.


농협유통 관계자는 “스마트 팜에서 수확한 농산물을 인근 지역 NH농협은행 우수고객에게 증정하는 행사를 열었다”고 말했다.

center
농협유통은 30일 하나로마트 창동점의 '스마트 팜'에서 첫 수확한 채소를 NH농협은행 우수고객에게 증정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농협유통


이 관계자는 “성공적인 운영 기반을 마련한 만큼 향후 스마트 팜에서 재배된 채소 증정 행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도시 고객들에게 스마트한 농업을 알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

캄보디아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