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NH농협은행, 적도원칙 가입...ESG경영 강화

백상일 기자

기사입력 : 2021-08-19 15:15

center
NH농협은행이 적도원칙에 가입하며 ESG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사진=농협은행
NH농협은행이 적도원칙(Equator Principles)」에 가입하는 등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금융기관의 환경·사회 리스크 관리체계 구축 및 책임이행을 위한 적도원칙에 가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적도원칙이란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추진시 환경파괴 또는 인권침해의 문제가 있을 경우 자금을 지원하지 않겠다는 금융회사들의 협약으로 10개의 원칙으로 구성돼 있다. 21년 7월말 현재 37개국 118개 금융회사들이 가입하고 있으며 미화 1000만 달러 이상의 PF 취급 시 적도원칙에 입각해 자금 지원여부를 심사한다.

농협은행은 가입 후 유예기간(1년) 내 적도원칙 심사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내규를 정비해 PF 지원시 환경과 기후변화, 인권 등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사업에는 참여하지 않을 예정이다. 또 글로벌 ESG 선도은행에 맞는 금융지원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현재 농협은행은 금융지주의 국제협약 로드맵에 따라 ISO14001, UNEP FI(유엔환경계획 금융 이니셔티브),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에 가입해 환경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향후에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글로벌 이니셔티브에 적극 동참해 ESG에 부합하는 체계를 확립해 나갈 예정이다.


권준학 은행장은 “적도원칙 가입을 계기로 투자금융부문에서도 환경과 사회를 먼저 생각하는 ESG경영을 정착시켜 ‘농협이 곧 ESG’라는 인식을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이탈리아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