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KT&G, 국내 상장사 최초 ‘평등임금인증’ 획득

임금정책 및 인사제도 공정성 인정 받아…17일 스위스 ‘평등임금재단’ 인증 수여

이하린 기자

기사입력 : 2021-08-26 10:22

center
KT&G가 국내 상장사 최초 '평등임금인증(Equal Salary Certification)'을 획득했다.

KT&G(사장 백복인)는 임금정책과 채용, 평가, 승진 등 HR(Human Resource) 전반의 모든 기회를 공정하게 부여하는지를 검증하는 국제 평가에서 국내 상장사 최초로 ‘평등임금인증(Equal Salary Certification)’을 지난 17일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평등임금인증’은 스위서 글로벌 비영리재단인 ‘평등임금재단(Equal Salary Foundation)’이 주관하며, ‘유럽연합 위원회(European Commission)’가 공인한 인증제도로 인증은 약 5개월 동안 면밀한 심사 과정을 거친다.


KT&G는 이번 인증으로 동등한 임금정책은 물론, 체계적인 인권경영을 바탕으로 공정한 인사제도를 갖추고 있음을 인정받았다. 구체적으로, ‘채용’은 역량 중심의 차별 없는 선발을 위해 ‘블라인드 제도’로 운영하고, ‘평가’와 ‘승진’은 통보가 아닌 ‘상호 면담’, ‘이의 제도’와 ‘승진심사위원회’ 등 공정한 절차로 진행한다. 또한, 직원들의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해 출산휴직 및 자녀 1명당 최대 2년의 육아휴직 등 ‘유급휴직제도’와 자녀보육수당, 난임시술비 지원 등 출산과 육아를 위한 다양한 제도를 마련했다.

백복인 KT&G 사장은 “이번 ‘평등임금인증’ 획득은 그동안 회사와 직원들이 적극적인 소통으로 인권경영정책을 발전시켜온 결과물”이라며 “KT&G는 앞으로도 회사의 근원적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모든 임직원을 위한 포용적이고 공정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

칠레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