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기자수첩]버티기 한계에 도달한 LCC에 정부 구체적 해법 내놔야

한현주 기자

기사입력 : 2021-09-01 06:30

center
한현주 산업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자금난에 허덕이며 생존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LCC 업계는 정부의 실효성 있는 지원대책이 절실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지만 정부는 금융 지원이 항공사에 대한 특혜로 비춰질 까 소극적인 모습을 보인다.


이런 상황에서 LCC는 올해 상반기에 적자를 이어갔다.

제주항공은 올해 상반기 매출 1169억원, 영업손실 1585억원을 기록했다. 진에어는 매출 1073억원에 영업손실 1089억원, 티웨이항공은 매출 920억원에 영업손실 801억원, 에어부산은 매출 796억원에 영업손실 966억원이다.


국제선 여객 수요는 여전히 부진하고 국제유가까지 올라 고정비 지출도 늘고 있다. LCC 간 출혈경쟁도 더욱 치열해졌다. LCC 업계는 유상증자 등 자금 수혈에 나서고 있지만 정부 지원 없이 당장 유동성 위기를 돌파할 방법을 찾기 어렵다.

지금껏 정부의 직접적인 금융 지원이 없어 LCC 업계는 각자도생으로 버티고 있지만 신생 LCC들은 취항조차 하지 못해 자본금이 바닥난 상황이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3월 LCC에 2000억 원 규모의 정책 금융 지원을 검토했지만 5개월이 지난 현재 별다른 진척이 없다. 국토부는 당시 실사 등을 거쳐 지원 시기와 규모를 정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지만 구체적인 실사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항공·해운 등 기간산업에 유동성을 공급하자는 취지로 내놓은 기안기금도 이자 부담과 신청 '문턱'이 높아 LCC에 실질 도움이 되지 않아 ‘그림의 떡’인 셈이다.

전문가들은 국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가 전체 국민의 절반을 넘어서며 정부가 '위드 코로나(with corona)'로 불리는 방역체계를 전환하겠다고 밝혀 LCC 업체들이 반등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정부가 본격으로 나서야 한다. 이제는 정부의 구체적인 지원대책이 나와야 할 때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

일본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