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CEO열전] 김인태 NH농협생명 사장, 체질 개선·디지털 전환 속도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21-09-01 07:05

center
김인태 NH농협생명 사장. 사진=NH농협생명
NH농협생명이 순이익과 자산운용 지표를 개선하면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는 김인태 NH농협생명 사장의 체질 개선 노력과 디지털 전환 덕분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3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NH농협생명의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98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3.1% 급증했다. 상반기에만 900억 원대 순익을 기록하면서 2016년 이후 5년 만에 순익 1000억 원대 초과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농협생명은 2015년과 2016년 약 1500억~1600억 원대 순익을 기록했지만 2017년부터 1000억 원대 아래로 하락하더니 2018년에는 1141억 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한국과 미국 간 금리 역전에 따른 해외 채권투자 부문 손실과 환변동 위험 회피(환헤지) 비용 증가가 주 원인이었다.

농협생명이 호실적을 이룬 이유로는 체질 개선이 꼽힌다. 올해 1월 취임한 김 사장은 체질 개선을 강조하며 보장성보험 비중을 확대해 수익 증대에 집중하고 있다. 수익성 측면에서 나중에 보험료를 돌려줘야 하는 저축성보험보다는 보장성보험이 유리하다.

농협생명은 올해 가치 중심의 경영체질 개선을 통해 미래가치를 선도하는 보험사로 혁신을 도모한다는 방침을 내세웠다. 먼저 상품·채널·자산 포트폴리오 내실화를 꾀하고 지속가능한 경영체 확보를 위한 가치 중심의 경영체계를 확립하겠다는 구상이다.

이에 올해 농협생명은 '더블플러스NH종신보험(무)', '간편한더블플러스NH종신보험(무)', '평생케어NH종합보장보험', '행복두배NH통합암보험' 등 종합보장보험, 건강보험과 같은 보장성보험 위주로 신상품을 내놓고 있다.

농협생명은 판매채널이 농축협 위주의 방카슈랑스에 치중돼 있어 저축성보험을 위주로 판매해왔다. 2016년 보유계약 기준 농협생명의 저축성보험 비중은 51.72%를 기록했으나 이듬해 49.99%로 줄어들었으 지난해에는 42.09%까지 낮아졌다. 생명보험사 전체의 저축성보험 비중은 18.58%다.농협생명이 가야할 길이 멀다는 뜻이다.

또 김 사장은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도입 확대, 초개인화 서비스 구축, 빅데이터 분석업무 확대 등을 통해 디지털생태계를 구축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김 사장은 올해 사업추진전략회의에서 '지속가능한 가치경영체계 확립'을 사업전략 방향으로 정하고, 핵심과제의 하나로 디지털 미래환경 대응을 꼽았다.


농협생명은 지난 1~3월 RPA 1단계 프로젝트를 통해 결과 8개 부서, 10개 업무에서 연간 업무량 1만800시간을 절감하는 효과를 거뒀다. 지난 5월부터는 RPA 2단계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고효율 업무 30개에 대해 RPA를 추가 적용하는 것이 목표다.

또 빅데이터 분석업무 확대 프로젝트에 착수해 현업에서 필요한 분석·예측 모형을 발굴하고 업무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이스라엘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