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조현준 효성 회장, 美시장 공략 등 글로벌 경영 급물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이후 미국 시장 공략 강화키로
테네시주 멤피스 공장, 효성중공업 미국 시장 공략 전초기지로 활용

한현주 기자

기사입력 : 2021-09-14 17:06

center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오른쪽)이 9월 초 효성중공업 테네시주 멤피스공장에서 빌 해거티 테네시주 상원의원과 만나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 효성
조현준(53·사진) 효성그룹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세계를 대비해 미국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효성그룹은 조 회장이 최근 효성중공업 미국 테네시주(州) 멤피스 초고압변압기 공장과 텍사스주 댈러스 효성TNS 미국 법인을 방문했다고 13일 밝혔다.

조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코로나19 이후 시대) 이후 전 세계 시장에서 세계 1위를 지키려면 핵심 시장인 미국에서 기술과 품질을 인정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펼치는 전력망, 재생에너지 등 인프라 개선에 약 1조2000억 달러(약 1404조 원)를 투자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미국은 사회간접자본(SOC), 에너지, 자동차 산업을 중심으로 급격히 성장할 전망이다.


조 회장은 또 지난 10일 미국 텍사스주(州) 댈러스의 효성TNS 미국법인(NHA)을 방문해 NHA 전시장과 제품을 점검하고 향후 마케팅 전략 등 시장 공략 방안을 모색했다. 효성TNS는 지난 2000년대 중반 미국 시장에 진출해 미국 소규모 ATM(현금자동인출기) 시장에서 73%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로 올라섰다.

그는 효성TNS 미국법인에 급변하는 현지 디지털 금융과 결제 시스템 흐름을 파악해 강도 높은 혁신과 기술 개발을 주문했다. 이에 따라 효성TNS는 향후 미국 금융기관과 협력해 암호화폐 거래를 위한 소프트웨어와 플랫폼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조 회장, 테네시주(州) 전력청과 사업 협력 제안

조 회장은 이달 초 중공업 부문의 첫 미국 생산기지인 테네시주 멤피스 초고압변압기 공장을 방문해 미국 시장 동향과 전망, 향후 전략 등을 점검했다. 그는 또 미국 내 사업에서 협조를 구하기 위해 빌 해거티(Bill Hagerty) 테네시주 상원의원과 만나 멤피스 생산 현장을 둘러봤다.

조 회장은 빌 해거티 상원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향후 멤피스 지역 중공업 기술 전문가를 육성하고 전력 업체들과 협력을 강화해 테네시 지역과의 상생은 물론 미국 전력 시장 인프라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빌 해거티 상원의원은 연방 정부 차원에서 멤피스 공장 성장과 사업 확대를 위해 다각적이고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조 회장은 또 해거티 상원의원에게 테네시 전력청과의 사업 협력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중전기 분야 전문 기술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테네시주 주요 대학과 산학 연계 프로그램 운영 계획도 논의됐다. 조 회장은 지역 업체들을 활용한 부품 공급 시스템 구축에 대한 지원의 뜻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멤피스 공장은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올해 말 완공을 목표로 증설작업이 진행 중이다. 증설이 완료되면 멤피스 공장은 연간 초고압변압기 60대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기존 목표의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이를 통해 내년에 1억 달러(약 1170억 원)이상의 매출이 기대된다.

조 회장은 멤피스 공장을 효성중공업의 미국 시장 전진 기지로 활용해 미국 전력 인프라 교체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에너지저장장치(ESS)·무효전력보상장치(STATCOM) 등 신재생에너지 시장 공략에 활용할 방침이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

일본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