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 항공사들, 코로나 다시 급증에 천문학적 부채 '휘청'

박정한 기자

기사입력 : 2021-09-14 16:24

center
아랍에미레이트의 저가항공사 에어아라비아.
회복세를 보이든 코로나가 급증하면서 여행 수요가 다시 감소하고 있다. 여행자들이 불가피하게 여행 계획을 취소하고 집에 머물게 되면서 항공사 부채가 천문학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최근 항공업계가 집계한 데이터에 따르면 항공업계의 미지급 부채는 2020년 이후 23% 증가한 3400억 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지금까지 글로벌 항공사들은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630억 달러의 채권 등을 판매했다.

코로나가 어느 정도 진정을 찾고 백신 보급으로 해외여행에 대한 억눌린 수요가 살아나면서 올 여름 한 때 여행 수요가 급격히 늘어났지만 다시 델타 변이가 확산되면서 여행 수요는 급격히 얼어붙고 있다. 항공사들로서는 너무나 힘겨운 상황이 언제 끝날지 모르게 지속되고 있다.

당장 현금 흐름 격감에다 유가 급등락으로 글로벌 항공사들은 모두 최악의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자구책만으로 회복력을 되살리기에는 역부족이다.


코로나 확산 저지를 위해 국경 제한이 여전히 존재하고 미국과 유럽 성수기 여름 휴가가 끝나가고 있어 항공업계는 앞으로 더 험난한 길에 직면해 있다.

영국의 저가항공사 이지젯(EasyJet Plc)과 일본 국책 항공사 JAL은 이번 달에 장기간 이어지는 코로나를 극복하기 위해 새로운 기금 마련 계획을 발표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델타 변종 확산으로 다른 국가에서 방문객에 대한 더 엄격한 검역 규칙을 부과할 수 있기 때문에 국경을 넘나드는 글로벌 여행 수요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고 전망하고 있다.

최근 자본시장 환경은 금리 변동에 다라 채권 쪽에 관심을 보인다. 이런 가운데 이지젯은 12억 파운드(17억 달러)의 주식과 함께 4억 달러의 신규 채권을 발행했다. 이 자금은 다가오는 겨울 시즌을 극복하고 다음 시즌 여행의 잠정적 반등을 위해 항공사에 닥친 자금 충격을 들어주는 완충 장치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JAL은 후순위 채권과 대출을 통해 거의 3000억 엔(27억 달러) 규모의 신규 자금을 확보했다. JAL은 이 자금을 에어버스 SE의 A350-1000 항공기를 구매해 국제노선에 투입할 예정이다.

유럽연합(EU)의 최근 코로나 회복 채권 매각은 유럽에서 가장 안전한 차용자들로부터 바쁜 한 주 동안 매각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발행인들은 금리가 더 오르기 전에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


박정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ark@g-enews.com

태국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