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의료 AI 자동화기업 '파인링크', 영화 속 스마트병원 현실로

한림대의료원 AI 자문위원회와 스마트병원 SW 개발하고 동네 의원에 보급
한림대 딥러닝 기반 지능형 의료 플랫폼, 병원 운용 AI 솔루션 등 개발 계획
"환자가 편하게 병원 이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병원 소프트웨어 상품화 할터"

이하린 기자

기사입력 : 2021-09-15 04:50

center
김동욱 파인링크 공동대표(파인이노베이션 대표). 사진=한림대의료원


의료 인공지능(AI) 자동화기술 전문기업 '파인링크'가 영화 속 스마트병원을 현실로 만든다.

15일 한림대의료원에 따르면 지난 7월 설립된 파인링크는 의료계와 IT계의 만남으로 이뤄진 합작법인으로 수십 년의 임상 의료데이터와 첨단 AI 기술을 융합해 의료계의 실용적인 첨단기술을 개발, 응용하는 기업이다.

첫 행보로 한림대학교의료원 AI 자문위원회와 함께 스마트병원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이를 동네 의원에까지 보급하는 사업계획을 구체화했다.

◇ 50년 의료 임상데이터 기반으로 AI 기술 선도

파인링크는 한림대학교기술지주회사 산하 기업인 파인이노베이션과 AI 기반 자동화솔루션 전문기업 링크제네시스의 합작법인이다. 파인링크는 특히 한림대학교의료원의 의료IT 첨단기술과 임상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한림대학교의료원은 이전부터 첨단기술을 선도하기 위한 행보를 이어왔으며 2015년 빅데이터시스템을 본격 도입하고 임상데이터 분석 솔루션 '스마트 CDW(Clinical Data Warehouse)', IT를 이용한 진단·예측 AI 솔루션, AI 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생체인식 의료서비스 등을 자체 개발해왔다.

최근에는 국가 주도 의료데이터 활용 생태계를 조성하고 AI와 데이터 기반 신약개발을 지원하는 연구중심병원, 의료데이터 중심병원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 지난해에는 기술지주회사와 산하 기업 파인이노베이션을 세우고 AI 등 첨단기술과 헬스케어를 접목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파인이노베이션은 최근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등과 함께 20억 원 규모의 '2021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 협약을 맺는 등 진단·스마트병원·음성인식 등 기술사업을 펼치고 있다.

한림대학교의료원은 최근 AI 자문위원회도 설립했다. 의료원 내 의학연구, 논문과 AI 기술 아이템에 대한 우수성·시장성·유효성 등 사업화 가능성을 종합 평가해 추진하기 위함이다.

파인링크는 AI 자문위원회의 도움을 받아 시너지를 낼 전망이다. 파인링크는 한림대학교의료원이 지닌 임상·연구·특허 데이터 와 AI 기반 첨단기술, 링크제니시스의 업무자동화(테스팅RPA) 솔루션과 딥러닝 기반 소프트웨어 기술을 활용해 지능형 의료 플랫폼, AI 진단 알고리즘, 병원 운용 인공지능 솔루션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center
파인링크는 한림대학교의료원의 의료IT 첨단기술과 임상데이터를 활용해 환자들의 치료과정을 최적화 할 계획이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 영화 속 '스마트병원' 현실화

스마트병원이라는 단어는 이미 널리 쓰이고 있으나 상상처럼 병원 내 모든 데이터가 실시간으로 수집돼 개인 맞춤형으로 쓰이거나 입원·외래·검사 등의 행정 과정에서 가상현실이 구현되는 등의 결과물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파인링크는 포괄적인 병원 첨단시스템을 위해 실체가 뚜렷한 스마트병원을 구현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기존 한림대학교성심병원 '한림 커맨드센터'가 환자, 의료진의 시간관리 효율성 증대를 위해 연구해온 진료상황 실시간 예측 AI 시스템 등이 있어 진행이 수월할 것으로 예측된다.

과거 병원 시스템에서 환자가 진료를 위해 무작정 대기해야 하던 번거로움, 입원해야 하는데 자리가 부족해 병실이 날 때까지 참아야 하던 고통, 의료진을 만나고 왔는데도 정보가 부족해 궁금증이 풀리지 않던 불편함 등이 사라진다.


파인링크의 스마트병원에서는 환자가 병원 도착 즉시 병원 의료진·검사장비·물류 실시간 모니터링에 의해 몇 분 뒤 진료를 볼 수 있고 언제 약국을 가야 하는지 정확하게 알 수 있다.

입원환자는 메타버스 세계에서 증강현실 등을 이용해 입원생활을 안내받고 시뮬레이션해볼 수 있어 처음이라도 편안한 병원생활이 가능하다. 수술 시 바쁜 의료진을 도와 로봇이 수술동의서를 받고 증강현실을 통해 수술과정과 효과를 알려준다.

파인링크는 더 많은 환자가 편하게 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병원 소프트웨어를 상품화할 계획이다.

김동욱 파인링크 공동대표(파인이노베이션 대표)는 "50년간 축적된 한림대학교의료원의 임상데이터, 병원 운영 노하우, 전문가 시스템, 연구·논문·특허와 링크제니시스의 AI 기반 자동화 기술을 융합하면 가능하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정성우 파인링크 공동대표(링크제네시스 대표)는 "스마트병원 소프트웨어는 첨단기술과 방대한 의료데이터가 모두 갖춰져야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양질의 조건을 두루 갖춘 파인링크가 두각을 나타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

뉴질랜드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