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가스공사, 해외 그린수소 개발 위해 독일 지멘스와 협력

14일 지멘스에너지와 해외 그린수소 생산·수소사업 추진 업무협약 체결

김철훈 기자

기사입력 : 2021-09-14 17:48

center
한국가스공사 채희봉 사장(오른쪽)이 1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지멘스에너지 요헨 아이크홀트 부회장과 '그린수소 생산·수소 발전 등 안정적 수소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가 해외 그린수소 개발을 위해 독일의 글로벌 기업 지멘스와 협력한다.


가스공사는 1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지멘스에너지와 '그린수소 생산·수소 발전 등 안정적 수소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과 요헨 아이크홀트 지멘스에너지 부회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은 지난 7월 채희봉 사장의 독일 출장을 계기로 성사됐다. 채 사장은 독일 마인츠 에너지파크의 그린수소 생산·천연가스 배관 혼입 현장과 지멘스에너지의 수전해 장비 생산 공장을 방문하고 귀국해 관련 후속 조치를 추진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국내 대용량 그린수소 생산·공급 실증 ▲수소터빈 발전 ▲해외 그린수소 생산·도입 ▲수소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 등 수소사업 전 분야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해 9월 지멘스그룹으로부터 가스·전력 부문이 분할·상장돼 출발한 지멘스에너지는 송·배전, 가스 발전, 그리드 안정화·저장 등 에너지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특히 스페인계 독일 풍력발전회사인 지멘스가메사의 지분 67%를 보유하는 등 신재생에너지와 수소 사업에 역점을 두고 있다.

앞서 가스공사는 지난 2019년 9월 호주 에너지기업 우드사이드와 '그린수소 프로젝트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 호주에서 신재생에너지로 생산되는 그린수소를 경제적으로 국내에 대규모로 도입·저장·공급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

가스공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수소 분야의 국제 협력을 강화함과 동시에 천연가스 배관 내 수소 혼입, 수소 발전 실증 등 천연가스와 수소산업 생태계 발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채희봉 사장은 "해외 수소 선도기업과의 글로벌 파트너십 구축으로 해외 그린수소 생산과 도입을 앞당겨 탄소중립에 적극 기여하고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수소기업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이크홀트 부회장은 "두 회사의 기술력에 토대를 둔 전략적 협업은 혁신적인 신사업 분야를 개척하고 급변하는 에너지 시장에서 선두 자리를 더욱 굳건히 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지멘스에너지가 그린수소 사업 개발과 확장을 통해 한국의 탄소중립 실현을 지원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인도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