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국토부, 도요타·람보르기니·벤틀리 컨티넨탈 등 302대 리콜

이창호 기자

기사입력 : 2021-09-16 15:44

center
볼보 S90, 도요타 수프라 리콜 내역. 사진=국토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등에서 수입·판매한 총 8개 차종 302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생해 리콜(시정조치)한다고 16일 발표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 S90 181대는 트렁크 우측에 장착된 방향지시등 기판 조립이 불량해 우측 방향지시등을 켜면 좌측 방향지시등이 작동하는 문제점이 발견됐다.

한국토요타자동차의 GR 수프라 64대는 브레이크 진공펌프가 손상돼 브레이크 페달을 밟으면 무거운 느낌이 들고 제동거리도 길어질 수 있다. 이에 따라 돌발사고를 막을 수 있는 기능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람보르기니 우르스 27대와 벤틀리 V8 9대는 차량 뒤 중앙 좌석 안전띠(람보르기니 우르스) 또는 조수석 좌석 안전띠(벤틀리 V8)에 장착된 자동 잠금 기능이 불량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어린이용 카시트 등이 차량 충돌 때 탑승 어린이를 제대로 보호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제작·판매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차량 소유자가 리콜 이전에 자비로 차량을 수리하면 제조업체에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자동차 결함에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자동차 리콜 센터(www.car.go.kr, 080-357-2500)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창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lug109@g-enews.com

이집트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