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코로나 이후 20대 가계대출 급증…전월세 자금 59.4%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21-09-20 13:40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20대의 가계대출 잔액이 빠르게 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20대의 가계대출 잔액이 빠르게 늘고 있다.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금융감독원의 자료를 보면 올해 6월 말 현재 만 19세 이상 만 29세 미만의 은행권 가계대출잔액은 33조4166억 원이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말 잔액 24조7243억 원보다 35.2% 급증한 규모다.

이 기간 전체 연령대의 가계대출 대출잔액은 765조6000억 원에서 879조 원으로 14.8% 증가했다.


특히 20대가 주택임차(전·월세)에 쓴다고 밝힌 대출의 잔액은 15조4949억 원으로 1년 반 만에 59.4% 불었다.

생계자금 대출잔액도 30.0% 늘어 5조6076억 원을 기록했다. 주택구입용 대출잔액은 5조2988억 원으로 4.3% 증가했다.

코로나19 이후 30대 대출잔액 증가 속도는 20대보다는 낮았지만 추이는 비슷하게 나타났다.

만 29세 이상 39세 미만의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2019년 말 163조7000억 원에서 올해 6월 말 202조5000억 원으로 23.7% 증가했다. 전체 세대 증가율의 2배에 가깝다.

사용처별 대출잔액 규모는 주택구입이 59조2093억 원으로 전·월세의 56조4747억 원보다 컸으나 증가율은 전·월세 자금이 48.9%를 기록하며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주택구입 대출잔액의 증가율은 7.9%로 전체 증가율에도 못 미쳤다.

생계자금과 학자금으로 용도를 밝힌 대출의 잔액도 각각 30.9%와 20.8% 증가했다.

코로나19 이후 가계대출이 빠르게 증가하는 가운데 20·30세대에서 다른 연령대보다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며, 특히 전세자금대출이 이러한 추세를 주도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미국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