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CJ 비비고, LA레이커스와 마케팅 동맹…글로벌 메가브랜드로 도약

美 NBA 최강팀 LA레이커스, 창단 이래 최초로 글로벌 마케팅 파트너십 체결

손민지 기자

기사입력 : 2021-09-22 10:31

center
CJ 비비고는 미국프로농구단 LA레이커스와 최근 파트너십을 맺었다. 양 측은 앞으로 유니폼 로고 노출을 포함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사진=CJ제일제당
CJ그룹의 글로벌 한식 브랜드 ‘비비고’가 세계적인 팬덤을 보유한 미국프로농구(NBA) LA레이커스와 손잡고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린다.


CJ제일제당은 LA레이커스와 글로벌 마케팅 제휴를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은 LA레이커스 최초의 ‘글로벌 파트너’ 자격으로 유니폼 로고 노출은 물론 전 세계에서 레이커스의 다양한 자산을 활용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협약 체결은 LA레이커스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팀 해리스(Tim Harris) LA레이커스 대표는 “CJ의 ‘글로벌 No.1 라이프스타일 컴퍼니’ 비전과 해외 스포츠마케팅 활동에 깊은 감명을 받고 마케팅 동맹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후원사 선정에 까다롭기로 유명한 LA레이커스는 현재 30여 개의 기업과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다. NBA 팀들이 평균 100개 이상의 후원사를 보유한 데 비하면 매우 적은 수준이다.


center
CJ제일제당 비비고 매출 추이.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브랜드로 지난해 1조 85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자료=CJ제일제당


비비고 브랜드로 글로벌 시장 확대를 가속화하고 있는 CJ제일제당도 좋은 기회를 맞았다. LA레이커스는 NBA최강팀이자 세계인이 가장 사랑하는 농구팀이다. 북미, 아시아, 유럽, 중동, 남미에 NBA 전체 팀 평균의 11배가 넘는 2억 8000만 명의 팬덤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중국 팬이 1억 2000만 명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또 대한민국 인구보다도 많은 6000만 명이 LA레이커스의 소셜미디어를 팔로우하고 있다. 팬의 70%가 MZ세대일 정도로 젊은 세대의 주목도가 높은 팀이기도 하다.

CJ제일제당은 앞으로 LA레이커스와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 비비고를 글로벌 메가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다.

center
비비고 로고가 적용된 LA레이커스 저지. 사진=CJ제일제당


미국에서 만두는 이미 시장점유율 40%를 돌파하며 압도적인 1등으로 CJ제일제당의 미국 식품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올해 2분기 유럽과 아시아 지역 식품 매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2% 상승했다.

글로벌 전역에서 식품사업 성장이 급성장하는 만큼 강력한 마케팅 활동을 기반으로 네슬레(Nestle), 크래프트(Kraft) 이상의 시장 지위와 인지도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경욱호 CJ제일제당 마케팅실 부사장은 “LA레이커스와의 연대는 식품ž스포츠의 글로벌 컬처 아이콘 간 만남으로 비비고가 세계적인 식품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라면서 “스포츠라는 세계 공통 언어를 매개로 소비자들과 소통하고 브랜드의 가치를 높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

루마니아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