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대우건설, 이라크 ‘알포 항만공사’ 순항…1단계 완료 앞둬

5개 주요 교각 완공…2조9000억원 규모 후속공사 진행 중

김하수 기자

기사입력 : 2021-09-22 15:52

center
대우건설이 참여하고 있는 이라크 '알포 신항만 프로젝트' 조감도.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참여하고 있는 이라크 알 포(Al Faw) 신항만 건설사업이 순항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중동뉴스매체 자위야(ZAWYA)에 따르면 이라크 교통부는 OPEC 회원국들의 석유 환적(換積) 거점 항만으로 조성 중인 알 포 신항만 프로젝트 내에 100개의 선석(항내에서 선박을 연계시키는 시설을 갖춘 접안장소)을 건설할 계획이다.

이날 이라크 교통부 산하기관인 이라크 항만총회사 인마르 알 사피(Inmar Al-Safi) 정보국장은 “남부 알포항과 인근 움카스르항을 연결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해저터널 중 하나를 건설하기 위한 공사가 현재 진행 중”이라며 “현재 1단계 프로젝트는 거의 완료됐으며 이는 대우건설이 건설한 5개의 주요 교각을 포함한 것”이라고 말했다.

알 포 신항만 프로젝트는 이라크에서 유일하게 바다에 접한 남부 바스라 주 알 포 시(市)에 대형 항만을 조성하는 국책 사업이다.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연간 9900만t 규모 컨테이너 처리 능력을 갖춰 세계 최대 규모 컨테이너 터미널로 거듭날 전망이다.

대우건설은 지난 2013년부터 이라크 알 포 신항만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서측 방파제공사(2019년 6월 준공) ▲방파제 호안 추가 공사 ▲컨테이너터미널 호안공사 ▲알 포 접속도로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沈埋)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등 5건의 공사를 완료하거나 수행 중이다.


대우건설은 지난 1월 한화 약 2조9000억 원 규모의 알 포 신항만 후속공사 패키지를 추가 수주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번 후속공사에는 ▲컨테이너터미널 안벽공사(약 5586억 원) ▲컨테이너터미널 준설‧매립공사(약 7936억 원) ▲알포~움카스르 연결도로(4810억 원) ▲신항만 주운수로(약 3433억 원)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본공사(약 6931억 원) 등 5건의 공사가 포함됐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

러시아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