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은, "미 연준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빨라질 수 있어"

백상일 기자

기사입력 : 2021-09-23 11:57

center
한국은행이 미국 통화정책 기조 변화와 중국 헝다그룹 사태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은행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질 것으로 보이면서 금융시장 불안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23일 이승헌 한국은행 부총재 주재로 '상황점검 회의'를 열고 추석 연휴 기간과 미국 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상황과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한은에 따르면 추석 연휴 기간 중 국제금융시장에서는 미 FOMC에 대한 경계감이 지속하는 가운데 중국 헝다그룹 채무불이행 우려 등으로 안전자산 선호가 강화되며 주요국 주가와 금리가 하락하고 미 달러화는 강세를 나타냈다. 그러나 21일 이후 헝다그룹 관련 우려가 일부 완화되며 주요국 주가가 반등했다.


미 연준은 FOMC 회의에서 정책금리를 현 수준(0.00∼0.25%)에서 동결하고 자산매입 규모(매월 1200억 달러)를 유지하는 등 기존의 완화적 정책 기조를 유지했지만 정책결정문에서 경제 상황 진전이 예상대로 계속된다면 곧 자산매입 속도를 완화하는 것이 타당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자산매입 규모 축소(tapering)가 이르면 다음 회의에서 결정될 수 있으며 내년 중반경 종료하는 것이 적절할 수 있다고 언급했으며 연준 위원들의 정책금리 기대를 보여주는 점도표(dot plot)에서는 2022년과 2023년 정책금리 인상을 예상한 참석자가 늘어나고 정책금리 인상 횟수가 상향 조정됐다.

이승헌 부총재는 이날 회의에서 미 FOMC 회의 결과, 중국 헝다 그룹 사태와 관련해 "미 FOMC 결과는 시장 예상과 대체로 부합했으나 테이퍼링 종료 시점이 앞당겨지는 등 미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할 것"이라면서 "중국 헝다그룹 위기는 국제금융시장의 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될 가능성은 작다는 평가가 우세하나 부동산 관련 부채누증 문제가 현실화한 것인 만큼 동 사태의 전개 상황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소지가 상존한다"고 말했다.

한국은행은 향후 미 연준 등 주요국의 통화정책 기조 변화, 중국 헝다그룹 사태 전개 상황 등에 따라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질 수 있는 만큼 금융시장 불안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

하고 대응 방안을 상시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네덜란드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