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LG전자, 이스라엘 기업과 손잡고 자동차 전장사업 첨단화

LG전자, 사이벨럼 경영권 인수... 인포테인먼트·파워트레인·조명 등 전장사업 다각화

한현주 기자

기사입력 : 2021-09-23 14:00

center
LG전자는 이스라엘 자동차 사이버보안 업체 사이벨럼을 인수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업체 로고
LG전자가 이스라엘 자동차 사이버보안 전문기업 사이벨럼(Cybellum)을 인수했다. 이를 통해 LG전자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자동차 전자장비(전장)사업을 첨단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LG전자는 최근 자동차 사이버보안 분야 선도 기업 사이벨럼의 지분 63.9%를 확보하는 주식 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LG전자는 또한 올해 연말까지 일부 주식을 추가로 취득할 예정이다.

사이벨럼의 기업가치는 약 1억 4000만 달러(약 1650억 원)로 최종 지분율과 투자 금액은 주식매매 절차가 마무리되는 올 연말에 확정된다.

아울러 LG전자는 사이벨럼과 200만 달러(약 23억 원) 규모의 신주 인수를 위한 투자계약도 맺었다. 투자금액 200만 달러는 2022년 말에서 2023년 상반기에 주식으로 전환될 예정이며 지분율은 추가로 늘어난다.

LG전자는 이번 사이버보안 투자가 인포테인먼트(정보와 재미를 주는 기능)를 비롯해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차량용 조명 등 차량 전장사업 경쟁력을 더욱 높이고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자동차 사이버 보안 분야에서 사업경쟁력을 갖추고 인포테인먼트, 텔레메틱스(통신+정보과학) 등 전장 사업의 보안 체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사이벨럼 인수를 결정했다. 이를 통해 LG전자는 사이버보안을 강화하는 세계 각국 규제에 대응하고 완성차 업체들과의 협력을 넓힐 방침이다.

사이벨럼은 LG전자의 지분 인수에도 기존 경영진이 그대로 유지된다. 이에 따라 사이벨럼은 사업을 독자적으로 운영해 완성차 업체, 자동차 부품 회사 등 기존 고객사들과 협력관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2016년 설립된 사이벨럼은 이스라엘 텔아비브시(市)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직원 수는 50여 명이다.

이 업체는 다양한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분석할 수 있는 ‘멀티플랫폼 분석도구’를 개발해 뛰어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자동차 사이버보안 관련 취약점을 점검할 수 있는 특화된 솔루션이 두드러진다.

이 회사는 여러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비롯해 자동차 부품 회사, 정보기술(IT)솔루션 기업과 손잡고 자동차 사이버보안 시장을 이끌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보안을 위협하는 유형도 다양해지면서 자동차 산업 보안도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며 "특히 인터넷 등 네트워크 연결이 필수인 커넥티드카(인터넷과 연결되는 차량) 시대로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어 자동차 사이버 보안 시장이 커지고 사이버 보안 국제 기준도 강화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 전장사업에 사이버보안 체계 강화

LG전자는 사이벨럼과 함께 전장사업 부문에서 사이버보안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또한 글로벌 고객사의 다양한 요구에 적극 대응하고 급성장하고 있는 자동차 사이버보안 시장을 조기에 선점하는 전략도 마련했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전장사업을 인포테인먼트,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차량용 조명 등 3개 축으로 재편해 사업을 준비 중이다.

여기에 LG전자가 사이벨럼의 사이버보안 역량을 활용하면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게 신뢰도 높은 부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혁신 파트너(Innovation Partner for Future Mobility)’라는 전장사업 비전을 구체화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인수는 자동차 부품 설계, 개발, 운행 등 자동차 생애주기에서 사이버보안이 자동차 품질을 결정하는 중요한 기준으로 자리잡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차세대 자동차는 수많은 구성 요소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복잡한 시스템으로 진화하고 있어 사이버 보안의 역할과 중요성은 갈수록 커지는 모습이다.


전장사업 포트폴리오 강화 위해 해외기업 M&A 잇따라 성사

LG전자는 그동안 해외기업 인수합병(M&A)를 잇따라 성사시켜 전장사업 부문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차량용 조명 시스템 분야를 강화하기 위해 2018년 8월 차량용 조명 시장 선두 기업인 오스트리아 자동차 부품 회사 ZKW를 인수했으며 2019년 말에는 사업 효율화를 위해 전장사업부(VS) 산하 헤드램프 사업을 ZKW에 통합했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올해 7월 자동차 전동화 트렌드에 발맞춰 세계 3위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함께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분야 합작법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설립했다.

슬라바 브론프만(Slava Bronfman) 사이벨럼 최고경영자(CEO)는 “사이벨럼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기술력을 앞세워 업계에서 가장 포괄적인 보안관리 솔루션을 개발해왔다”며 “LG전자와 협력해 미래 보안사업을 강화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 부사장은 “자동차 부품 사업에서 소프트웨어 역할이 커지면서 사이버 보안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며 “이번 사이벨럼 인수는 미래 커넥티드카(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차량) 시대를 준비해 온 LG전자의 사이버 보안 경쟁력을 세계 무대에 선보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

이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