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2021 국감] 쿠팡·배민 등 국감 증인 채택...배달업계 불려간다

쿠팡·우아한형제들 정무위·산자위 등 국정감사 증인채택
배달앱 수수료, 별점테러 관련해 질의 받을 것으로 예상
배달업체 소상공인 상생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 진행

안희진 기자

기사입력 : 2021-09-23 16:47


center
윤재옥 정무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정감사계획서 채택의 건을 상정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0월 1일부터 21일까지 열리는 국정감사에서 IT업계가 뜨거운 감자로 주목받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가파르게 성장한 IT기업들의 의장들이 다가오는 정무위원회(이하 정무위) 국정감사 증인으로 대거 채택됐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지난 16일 국정감사 증인 15명과 참고인 6명 명단을 발표했다. 이중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는 공정거래위원회 대상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됐다. 강한승 대표이사는 국정감사 참석 시 온라인 플랫폼 규제에 관해 질의를 받을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위)도 강한승 대표이사를, 행정안전위원회(이하 행안부)는 엄성환 쿠팡풀필먼트 서비스 부사장을, 환경노동위원회(이하 환노위)는 노트먼 조셉 네이든 쿠팡 풀필먼트 서비스 대표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노트먼 조셉 네이든 대표는 국정감사에 참석할 시 근로사망사고 발생의 원인과 재발방지 대책 규명에 관해 질의를 받는다. 지난 6월 경기도 이천의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대표도 산자위와 행안위에 이어 환노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된 것으로 알려졌다. 타 언론 매체에 따르면 쿠팡과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앱 수수료와 별점테러에 관련해 국정감사 증인으로 불린 것으로 짐작된다.

배달앱 쿠팡이츠는 지난 6월 ‘새우튀김 갑질 사건’으로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쿠팡이츠로 새우튀김을 시킨 소비자가 해당 업주에게 전액 환불을 요구하며 악성 후기를 남기고 별점 1점을 주는 등의 갑질을 해 업주가 뇌출혈로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쿠팡 관계자는 “국정감사와 관련해 언급할 내용은 없다”는 입장이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도 “국정감사 증인 채택 여부는 확실하게 말할 수 없다”면서 “국정감사 질의와 관련해 밝힐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

정무위는 강한승 대표이사 외에 공정거래위원회 대상 국정감사 증인으로 김범수 카카오의장, 배보찬 야놀자 대표, 김정주 넥슨코리아 대표,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 이동통신 3사 대표이사 등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한편, 배달업체는 배달앱 후기 개선과 소상공인 지원 활동에 나섰다.

쿠팡이츠는 10월부터 앱 내 후기에 욕설, 성희롱 등이 있는 경우 해당 후기를 신속히 차단하고, 이용자에게 이용제한 등의 제재 조치를 취한다. 주문 뒤 취소를 반복하며 입점업체의 영업을 방해하는 경우도 이용제한 등의 조치를 취한다. 이용자의 별점 테러도 해당 입점업체 평가 통계에 반영하지 않을 계획이다.


또한 올 2분기 쿠팡 중소상공인의 판매 중 70% 정도가 서울 외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 경상남도, 제주도 소재 중소상공인은 지난해 2분기에 비해 157.6%, 145.7%, 130.1% 성장하며 서울의 성장세(129.6%)를 넘었다. 특히 세종시 소재 중소상공인의 올 2분기 성장률은 206.3%으로 전국에서 가장 큰 폭으로 성장했다. 쿠팡은 지역 중소상공인이 빠른 성장을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중소상공인에게 초기 적응과 교육 등 지원을 적극적으로 한 덕이라고 주장했다.

쿠팡은 앞으로도 정부, 지자체와 협업으로 소상공인과 농수축산인들의 디지털 판로 개척에 도움을 주고 있으며 이를 위해 올해 4000억 원에 달하는 지원금을 조성해 지원 중이라고 밝혔다.

배달의민족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다양한 지원 정책을 시행했다. 배달의민족은 지난해 8월부터 연말까지 포장주문 결제 시 식당이 카드사·PG 사에 내야 하는 결제 수수료 약 3%를 전액 지원했다. 또한 지난 2월 외식업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50억 원 지원 규모의 상생협약을 체결해 배민 입점 업주와 비입점 업주에게 코로나19 정책자금 대출이자의 50%를 지원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

쿠웨이트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