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종합] 누리호, 목표 고도 도달했지만 위성 궤도 안착 실패…"마지막 한 걸음 남아"

文 대통령 "첫 번쨰 시험 성과…내년 5월 보완해 2차 발사할 것"

여용준 기자

기사입력 : 2021-10-21 18:4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발사체 누리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되고 있다. 누리호는 목표 고도인 700㎞에 도달하는데 성공했지만 위성이 궤도에 안착하는데 실패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우리 독자 기술로 개발한 발사체 누리호가 21일 오후 5시 발사했다. 목표 고도인 700㎞에 도달하는 데는 성공했지만, 위성 모사체가 궤도에 진입하는 데는 실패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오후 6시 10분께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목표에 완벽하게 도달하진 못했지만, 첫 번째 시험으로 성과를 거뒀다”며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은 미완의 과제로 남게 됐다. 하지만 우주 700㎞ 고도까지 쏘아 올린 것은 대단한 일”이라고 전했다.

누리호는 21일 오후 4시에 발사할 예정이었으나 기술적 준비상황과 기상상황, 우주물체와의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오후 5시로 1시간 발사를 연기했다.

이날 5시에 발사한 후 1단 로켓과 2단 로켓, 페어링까지 무사히 분리를 마치고 목표 고도 700㎞에 도달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위성 모사체가 목표 궤도에 진입하는 데는 실패했다. 구체적인 실패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전문가들은 위성을 분리하는 시점에서 시간차가 있었거나 속도가 부족했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위성 모사체의 목표 궤도 진입에는 실패했지만, 순수 한국 기술로 개발한 발사체가 성공적으로 목표 고도에 진입한 것만으로도 대단한 성과라는 반응이다.

문 대통령은 “우주 발사체 기술은 국가 과학기술의 총집결체”라며 “초정밀·고난도 기술을 우리 힘으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누리호의 성능이 조금 더 정밀해진다면 우주수송 기술을 확보하고 우주 강국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누리호는 내년 5월 2차 발사에 이어 2027년까지 총 5차례 발사할 예정이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차세대소형위성 2, 3호와 11기의 초소형 군집위성 등 10년 동안 공공위성 100기를 누리호에 실어서 우주로 쏘아 보낸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2030년 우리 발사체를 이용해 달 착륙을 이룬다는 목표도 가지고 있다. 이어 나사의 유인 달탐사 프로젝트인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에도 참여하고 나사와 공동 제작한 태양관측 망원경을 국제우주정거장에 설치할 예정이다. 또 2029년에는 지구에 접근하는 소행성을 탐사한다는 계획도 가지고 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010년 ‘제1차 우주개발진흥기본계획’에서 ‘발사체 기술개발 자립’을 우주 개발의 전략목표로 채택해 그해 3월부터 현재까지 총 1조9572억 원을 투자하며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개발사업을 추진해왔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

케냐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