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G-쉽스토리] 한국조선해양, LNG 추진 컨테이너선 10척 수주

총 7456억 원 규모...유럽 선사와 건조 계약 체결
현대미포조선 야드에서 건조 후 2024년까지 인도 예정

남지완 기자

기사입력 : 2021-11-23 15:1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조선해양 계열사 현대삼호중공업이 지난해 9월 세계 최초로 건조한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운항하고 있다. 사진=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부문 중간 지주사 한국조선해양이 총 7456억 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컨테이너선 10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소재 선사와 2000TEU 급 컨테이너선 10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화) 밝혔다. TEU는 컨테이너박스 1개 단위를 뜻한다. 즉 건조되는 선박은 한 번에 최대 2000개의 컨테이너박스를 운송할 수 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04m, 너비 29m, 높이 18m 규모로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될 예정이며 2024년 하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컨테이너선은 얼음이나 빙산에 대비한 내빙 기능(Ice Class 1A)을 갖추고 있으며 LNG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탑재해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를 충족한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번에 계약한 LNG 추진 컨테이너선을 포함해 올해 수주한 선박 총 221척 가운데 약 50%인 107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건조할 계획이다.

친환경 선박에는 LNG, 액화석유가스(LPG), 메탄올 등을 연료로 사용하는 추진 엔진이 탑재된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각국 규제가 강화돼 글로벌 선사로부터 친환경 선박에 대한 문의가 다양한 선종에 걸쳐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며 “향후에도 수익성 위주 친환경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미국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