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정은보 금감원장 "생보사, 헬스케어 활성화 위한 자회사 소유 폭넓게 허용"

생보업계 최고경영자들과 만나 주요 현안에 대해 소통
사전예방적 감독과 사후적 감독 간 조화와 균형 도모
디지털 신기술 활용한 보험모집 가능하도록 규제 선진화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21-11-25 15:29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자산운용과 헬스케어 활성화 등을 위해 보험회사의 자회사 소유와 부수업무 영위를 폭넓게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25일 오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서울 호텔에서 열린 생명보험회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생명보험 감독·검사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생명보험산업의 주요 현안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은보 금감원장과 정희수 생명보험협회 회장을 비롯해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 윤열현 교보생명 대표, 성대규 신한라이프 대표, 김인태 농협생명 대표, 변재상 미래에셋생명 대표, 박춘원 흥국생명 대표, 조지은 라이나생명 대표 등 총 8개사 CEO가 참석했다.

우선 정 원장은 생명보험 감독·검사와 관련해 법과 원칙을 따르면서 사전예방적 감독과 사후적 감독 간 조화와 균형을 도모하겠다는 방침이다.

정 원장은 “시스템리스크가 우려되는 보험회사에 대해선 잠재리스크를 예방하기 위한 사전적 검사를 실시하겠다”며 “시스템리스크 우려가 낮은 보험회사에 대해선 내부감사협의제도 내실화 등 자율적인 내부통제 강화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소비자 보호 측면에선 전 프로세스에 걸쳐 소비자 피해를 사전 예방하는데 주안점을 두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보험상품 개발 단계에선 보험회사 자체 상품위원회의 역할과 실효성을 제고하겠다”며 “보험모집 단계의 소비자 보호 취약요인을 사전에 포착해 개선토록 해 불건전 영업행위를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빅테크의 보험업 진출에 대응해 ‘동일 기능, 동일 규제’ 원칙 하에서 소비자 피해와 공정경쟁 저해 우려가 없도록 시의성 있고 균형 잡힌 규율체계를 확립하겠다”며 “보험금 지급이 공정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손해사정과 의료자문 관련 제도개선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규제 선진화를 통해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발맞춰 화상통화나 챗봇과 같은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보험모집이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정 원장은 “생명보험은 장기간에 걸쳐 국민의 건강과 노후를 보장하고 있어 리스크 관리와 소비자의 신뢰 확보가 중요하다”며 “선제적으로 자본을 확충하고 대체투자 모범규준을 내재화하는 등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자율적인 소비자 보호 노력 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이스라엘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