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야놀자, 12월 숙박 예약하면 '디즈니+' 구독권 준다

국내 여가 플랫폼 최초 제휴 성공

이하린 기자

기사입력 : 2021-11-25 15:48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여행 슈퍼앱'을 표방하는 야놀자가 국내 여가 플랫폼 최초로 디즈니+와 제휴했다. 사진=야놀자


야놀자가 국내 여가 플랫폼 최초로 '디즈니+'와 제휴했다.

겨울 성수기를 앞두고 자체 보유한 프리미엄 숙소와 함께 디즈니+ 콘텐츠를 제공, 차별화된 혜택으로 소비자를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25일 야놀자에 따르면 회사는 내달부터 야놀자에서 국내 숙소를 예약한 고객에게 디즈니+ 구독권을 지급한다. 향후 국내 인기 특급호텔과 연계한 특별 패키지도 선보일 예정이다.

디즈니+가 디즈니, 픽사, 마블 등 유명 브랜드의 콘텐츠를 다수 보유하고 있는 만큼 숙박과 콘텐츠를 모두 잡고 싶어하는 고객 사이에서 긍정적 반응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조성문 야놀자 브랜드마케팅실장은 "디즈니+를 국내 여가 플랫폼 중 최초로 론칭해 더욱 향상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야놀자가 보유한 독보적인 콘텐츠와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글로벌 여가 슈퍼앱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디즈니+는 지난 12일 국내에 공식 상륙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

대만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