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사적모임 수도권 6인, 비수도권 8인…식당·카페 '방역패스'

정부, 코로나19 확산에 방역강화 조치 발표
내년 2월부터는 청소년 대상 방역패스 적용

이하린 기자

기사입력 : 2021-12-03 11:3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한 달여 만에 정부가 방역강화 조치를 발표했다. 사적모임 가능 인원을 줄이고, 방역패스 적용 시설은 전면 확대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급속도로 높아지고 있는 감염의 확산세를 빠르게 진정시키기 위해 사적모임 인원제한을 강화한다"며 "내주부터 4주간 사적모임 허용인원을 수도권은 최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로 축소한다"고 밝혔다.

현재까지는 수도권에서 최대 10인, 비수도권 최대 12인의 인원 제한이 적용 중이었다.

김 총리는 또 "높은 백신 접종율을 기반으로 일상에서 감염위험을 낮추기 위해 '방역패스'를 전면 확대 적용한다"며 "식당과 카페를 포함한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에 적용하며 실효성 있는 현장 안착을 위해 1주일의 계도기간을 둘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내년 2월부터 청소년을 대상으로 방역패스도 적용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18살 이하 청소년의 확진자 비중이 높아지고 있어 청소년 백신 접종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두 달간 청소년들이 백신 접종을 하고 항체가 형성되는 기간을 감안해 내년 2월부터는 청소년들이 즐겨 찾는 대부분의 시설에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부터 한 달간 '특별방역점검기간'을 정해 운영한다. 김 총리는 "모든 부처는 비상한 각오로 임해주고, 기관장을 중심으로 소관 분야와 시설의 방역에 문제가 없는지 현장을 수시로 점검하고 보완조치에 적극 나서달라"며 "총리실도 별도의 지원단을 구성해 방역 상황을 관리하고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소중한 일상회복으로 가는 길에서 맞은 이 고비를 반드시 넘어야 한다"면서 "들뜨기 쉬운 연말연시지만 주변의 소중한 분과 우리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방역에 협조해달라"고 부탁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

독일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