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1척 수주... 3829억 원 규모

이번 주에만 1조9000억 원 건조 물량 확보

남지완 기자

기사입력 : 2021-12-03 15:16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조감도.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WTIV) 수주에 성공해 관련 시장 선점에 박차를 가한다. 지난 1일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6척을 수주한데 이어 이틀 만에 3800여억 원 일감을 추가해 이번 주에만 약 1조9000억 원의 건조 물량을 확보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모나코 선사 에네티(Eneti)로부터 WTIV 1척을 3829억 원에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선박은 대우조선해양 옥포 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 상반기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지난 5월에 수주한 선박의 옵션 물량으로 길이 148m, 너비 56m 규모로 14~15MW급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5기를 한 번에 싣고 운항할 수 있으며 수심 65m의 해상에서까지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할 수 있다. 또 7개의 추진장치(Thruster)와 GPS 시스템을 이용해 설치 지점에 정확한 위치를 잡고, 승강형 철제다리(잭업 리그·Jack-up leg)를 해저에 내려 고정시킨 후 2600t 급 대형 크레인으로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구스토MSC가 설계한 NG-16000X 디자인. 사진=로이터

건조되는 선박은 네덜란드 엔지니어링 업체인 구스토MSC(GustoMSC)가 WTI 건조를 위해 최근 개발한 ‘NG-16000X’ 디자인이 적용된다.

외신에 따르면, NG-16000X 디자인에는 해상풍력 설치에 최적화된 잭업 리그 설계 방식, 데크의 적절한 높이 설정 등이 반영됐다고 전해진다.

전세계적으로 지구온난화,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가 큰 이슈로 떠오름에 따라 신재생에너지(풍력, 태양광 등)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증가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해상풍력은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분야다. 최근에는 해상풍력발전기의 용량도 기존 10MW이하에서 10MW이상으로 대형화 되고 있다. 이처럼 성장하는 시장과 대형화되고 있는 발전기 수요에 발맞춰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의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친환경에 대한 전세계적인 관심이 증가하고 환경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관련 선박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며 “WTIV 분야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이 시장 선점에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컨테이너선 20척, LNG운반선 15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 액화석유가스(LPG)운반선 9척, WTIV 2척, 잠수함 1척, 해양플랜트 2기 등 총 60척·기, 약 107억7000만 달러를 수주해, 올해 수주목표 77억 달러를 40% 상회하는 물량을 확보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이라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