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새해 첫 기업 평판 지수, 넥슨 계열사 '급등', 위메이드 '급락'

위메이드 평판 지수 61%↓…'위믹스' 관련 논란 때문?
넥슨지티·넷게임즈, 합병 발표 힘입어 평판지수 상승

이원용 기자

기사입력 : 2022-01-14 17:33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게임 상장기업 2022년 1월 브랜드평판리포트'에 기록된 상위 10개 업체 순위. 사진=한국기업평판연구소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이 33개 게임 상장사를 대상으로 한 '2022년 1월 빅데이터 브랜드 평판 분석 보고서'를 14일 발표했다.


지난달 14일부터 이날까지 소비자 활동 빅데이터를 종합, 참여·소통·소셜·시장·재무 등 5개 가치로 구분한 이번 보고서에서 지난달 보고서에 비해 위메이드는 급락, 넥슨지티는 급등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위메이드는 지난달에 비해 브랜드 평판 지수가 61% 가량 떨어졌다. 이는 게임 상장사 전체 데이터가 26.24% 떨어진 것과 비교해도 크게 감소한 수치다.

이러한 결과가 나온 것은 위메이드 대표가 지난해 11월 P2E(Play to Earn) 게임 관련 비전을 발표하며 미디어의 주목을 받은 점, 이달 들어 위믹스(WEMIX) 가격이 폭락해 대량 매도 의혹이 제기되는 등 논란에 휩싸인 점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지난 11월 3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 콜, 지스타 미디어 간담회 등에서 "2022년까지 위믹스 플랫폼에 게임 100종을 론칭하는 것이 목표"라고 발언했으며, 이후 위메이드는 다양한 업체와 파트너십을 체결해왔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위메이드(왼쪽)과 넥슨 사옥 전경. 사진=각 사

상장 게임사 대부분이 평판 지수 하락을 겪은 가운데 넥슨지티는 지난달에 비해 40.7% 상승한 평판지수를 기록, 17위에서 9위로 순위가 급등했다. 이는 넥슨이 16일 넥슨지티와 넷게임즈를 합병, '넥슨게임즈'로 재탄생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주목도가 올라간 영향으로 보인다.

실제로 넷게임즈 역시 12월에 비해 49.2% 높은 평판지수 약 145만 점을 기록, 13위 네오위즈·14위 조이시티 등을 제치고 22위에서 12위로 순위가 크게 상승했다.

'에오스(EOS)' 시리즈로 유명한 미스터블루가 11위를 차지한 가운데 SNK가 지난달 26위에서 이달 15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이는 지난 10일 '더 킹 오브 파이터즈', '메탈슬러그' 등 대표작을 기반으로 한 NFT 상품을 출시함에 따른 인지도 상승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SNK의 뒤를 잇는 16위는 웹젠이 차지했으며 넵튠, 엠게임, 액션스퀘어, 드래곤플라이, 미투온, 선데이토즈, 썸에이지, 더블유게임즈, 룽투코리아, 베스파, 플레이위드, 액토즈소프트, 한빛소프트, 미투젠, 모비릭스, 베노홀딩스, 코원 순으로 순위가 매겨졌다.

게임빌은 지난해 11월 30일 '컴투스홀딩스'로 사명을 변경함에 따라 집계 목록에서 제외됐다. 연구소 측은 "컴투스와 겹치는 부분이 있는 점을 고려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

이탈리아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