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美 "이란, 핵 합의 복원 의지 없다" vs 이란 "현실적 조건 제시해야"

오스트리아서 시작된 핵 합의 복원 협상 1달 넘게 '난항'

이원용 기자

기사입력 : 2022-09-14 21:18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알리 하메네이 이란 라흐바르(국가지도자).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알리 하메네이 이란 라흐바르(국가지도자). 사진=뉴시스
세계 각국 정부들의 '이란 핵 합의' 복원을 위한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 회담이 난항을 겪고 있다. 합의 당사자인 미국과 이란이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는 가운데 양측이 서로를 비판하는 여론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란 매체 타심 뉴스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호세인 아미르압둘라히안 외무장관은 전날 제프리 오녜야마 나이지리아 외무장관과의 전화 회담서 "미국이 현실적인 조건을 내놓아야만 합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호세인 외무장관은 또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정치적으로 접근하기보단 기술적으로 사안을 바라봐야한다"고 지적했으며 사이드 바드르 알부사이디 오만 외무장관과의 통화에서도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꺼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이란은 지난달 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프랑스·독일·영국·러시아·중국 등과 더불어 열린 핵 합의 복원 JCPOA 회담을 개시했다.

러시아의 타스 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협상 10일만인 지난 14일, EU 측이 내놓은 중재안에 미국이 동의했다. 그러나 미국과 이란 간 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은 끝에 합의 기한이 9월로 미뤄졌다.

이에 미국 정부는 지난 12일 IAEA 의사회에서 "핵 합의 복원 협상에 있어 이란은 파트너로서의 의지를 보여주지 않았다"고 비판하는 성명문을 내놓았다.

또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13일 "핵 합의 협상의 여지는 아직 남아있으나, 정부는 복원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한 비상 계획 논의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이란 핵 합의의 역사는 2015년으로 올라간다. 당시 미국과 이란은 프랑스·독일·영국·러시아·중국 등 5개국과 함께한 자리에서 이란이 핵 프로그램을 동결·축소하는 조건으로 미국의 대 이란 경제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체결했다.

해당 합의안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8년 이란에 경제 제재를 가하자 이란 정부가 IAEA의 자국 시찰을 제한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며 파기됐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

네덜란드